한국환경공단, 도시침수 예방 위한 빗물받이 점검 및 홍보 활동 추진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7.02 22:11
▲사진제공=한국환경공단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안병옥)은 6월 28일 지난 해 침수 발생 지역인 용인시 수지구 풍덕천동 일원에서 여름철 집중호우에 따른 도시침수 예방 활동을 실시했다.

풍덕천동 일원은 지난해 장마철 주택 침수 및 도로 지반침하 등의 피해가 발생하여 환경부에서 '하수도정비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한 지역이다.

빗물이 빠지는 첫 관문인 도로 빗물받이에 담배꽁초 등 쓰레기를 버리면 빗물받이의 배수 기능을 저하시켜 침수의 원인이 된다.

이에 공단은 침수 피해 예방과 주민 의식 제고를 위해 본격적인 장마철을 앞두고 빗물받이 청소 및 하수관로 정상 기능 확인과 빗물받이 관리의 중요성을 알리고 지역주민의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하고자 '막힘없는 빗물받이 만들기' 홍보를 병행했다.

이날 점검활동을 주관한 나명호 한국환경공단 하수도처장은 “빗물받이가 막히면 하수관로 배수체계가 무용지물이 되는 만큼, 앞으로 공단은 지자체와 함께 빗물받이 점검 및 홍보 활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겠다“라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