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 ‘제13차 국제 온실가스 전문가 교육’ 개최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7.10 08:14
환경부 소속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센터장 정은해)는 7월 10일부터 3주간 서울 동대문구에 소재한 더리센츠호텔에서 ‘제13차 국제 온실가스 전문가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이번 전문가 교육과정에는 총 83개국 264명이 지원했으며, 이 중 방글라데시, 세네갈, 우간다, 필리핀 등 중점협력 대상국을 포함한 27개국 정부부처 및 관계기관의 온실가스 통계 담당자 27명의 교육생이 최종 선발됐다.

올해 전문가 교육과정의 강사진은 국내 정부 관계자, 학계, 분야별 온실가스 통계 산정기관 담당자를 비롯해, 유엔기후변화협약 사무국,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 등 주요 국제기구 전문가 11명이 참여한다.

강의내용으로는 파리협정에 따른 국가 보고·검토 의무, 국가 온실가스 통계 구축을 위한 분야별 산정 및 검증,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 지침 활용 방법, 배출량 전망 등을 주제로 교육한다.

특히, 7월 10일에 진행되는 입교식에는 2050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의 김상협 위원장이 참석하여 이번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우리나라의 2050년 탄소중립 목표와 녹색성장 전략에 대해 강연할 예정이다.

또한, 교육생들은 교육 기간 중 자국의 온실가스 산정·보고·검증 체계 구축 경험과 한계를 공유하고 서울에너지드림센터, 서울물재생시설공단 등을 방문하여 우리나라의 저탄소 녹색도시 조성 관련 기술 및 사례를 체험할 기회를 갖는다.

정은해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장은 “모든 당사국이 국가 온실가스 통계를 산정해 유엔에 보고하도록 하는 강화된 투명성 체계가 당장 내년부터 시작된다”라며, “온실가스 통계의 정확하고 체계적인 보고가 파리협정 목표를 달성하는 핵심 요소인 만큼, 당사국들의 보고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교육과정을 확대하겠다”라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많이 본 기사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