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운동중앙회 해남군지회, ‘영농폐비닐 수거 경진대회’ 최우수상 수상

16개 지부 대회 참여, 상위 3개 지부에 환경부장관상 수여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8.25 20:41
▲사진제공=한국환경공단 광주전남제주환경본부
한국환경공단 광주전남제주환경본부(본부장 박종호)는 영농폐비닐 수거 경진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새마을운동중앙회 해남군지회에 환경부장관상과 포상금을 8월 23일 새마을지도자 한마음 전진대회에서 수여했다.

영농폐비닐 수거 경진대회는 지난 2월 27일부터 4월 30일까지 한국환경공단과 새마을운동중앙회가 주최하고, 환경부가 후원하는 불법소각방지 및 농촌 환경 개선 활동의 일환이다.

한국환경공단과 새마을운동중앙회는 ‘깨끗한 농촌마을 가꾸기’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영농폐기물 수거활성화 이벤트를 공동 개최하고, 정보 공유 네트워크 구축을 3년간 지속해오고 있다.

올해, 수거 경진대회 기간 동안 새마을운동중앙회 안성시지회와 해남군지회 산하 총 16개 지부가 참여했고, 영농폐비닐 수거실적 및 전년 동기간 대비 수거증가량 등을 종합적으로 집계 평가하여 상위 3개 지부에 포상을 실시했다.

환경부장관상을 수상한 해남군 산이면부녀회는 영농폐비닐 약 239톤을 수거하여 최우수상 영예와 함께 포상금 100만원, 해남군 황산면부녀회는 우수상 수상으로 포상금 60만원을 받는다.

박종호 한국환경공단 광주전남제주환경본부장은 “영농폐비닐 수거 경진대회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참여해 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리며, 관내 전남지역에서 수상의 영광을 차지해 기쁘다”라며, “영농폐비닐 불법소각 방지를 통한 깨끗한 농촌 환경 조성에 지속적으로 동참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많이 본 기사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