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창업 및 중소기업 ESG 지원, 한국환경공단이 앞장선다!

환경분야 청년창업 기업 12개사 선정, 최대 1,100만원 사업화자금 지원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8.30 23:16
▲사진제공=한국환경공단
-공단 임직원 구성 맨토단, 기술 컨설팅 등 전방위 성장 지원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안병옥)은 8월 29일 인천광역시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세미나실에서 2023년 환경분야 청년창업 지원기업으로 최종 선정된 12개社에 사업화자금 9천 6백만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공단은 유관기관과 협업을 통하여 2020년부터 미래 청년리더 육성 및 중소기업 ESG 지원을 위해 탄소중립, 순환경제 등 환경분야 청년창업기업을 지원해 왔다.

공단은, 기금출연 및 사업을 총괄, NH농협은행은 공동기금 조성하며 인천시 사회적경제지원센터는 사업 운영지원을 담당한다. 올해부터는 기금을 증액해 지원대상 지역을 기존 인천에서 전국으로 확대했다.

기금 전달식에 앞서 3개 기관은 환경분야 청년창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협약식에 참석한 공단 차광명 경영기획본부장은 공단이 보유한 전문성을 기반으로 미래 환경산업 청년리더 발굴 및 육성에 노력하기로 약속했다.

공단은 지난 7~8월 서류심사 및 발표심사를 통해 디지털 전환, 하수처리, 대기오염 저감, 업사이클링 등 환경 분야에서 사업성이 우수한 12개 기업을 최종 선정했다.

최종 선정된 기업은 사업화자금(성장지원금 800만원 + 우수기업(3개사) 장려금(3백~1백만원))을 지원받고, 공단 임직원으로 구성된「K-eco환경전문 멘토단」의 경영․기술 컨설팅 및 테스트베드 등 실질적인 성장을 위한 지원을 받는다.

안병옥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K-eco환경전문 멘토단'을 통한 맞춤형 컨설팅 및 기업과 양방향 소통을 통하여 청년기업의 혁신성장 지원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