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스포츠 견인 비보잉, ‘서울시청 브레이킹팀’ 창단

과거 비보잉 강국 명성 견인, 제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출전 국가대표 선수 김헌우-전지예 영입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9.06 11:21
▲제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국가대표 선수인 김헌우, 전지예 선수(서울시청 브레이킹팀)<사진제공=서울시체육회>
-체계적 선수 지원, 종목 활성화 위한 스포츠·문화 융합 지원 등 서울 대표 K-콘텐츠로 발돋음시킬 터


서울시가 제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및 2024 파리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브레이킹(비보잉의 공식 명칭) 실업팀을 창단했다. 시는 과거 비보잉 강국 대한민국의 명성을 스포츠 분야에서 재현하기 위해 브레이킹 선수들이 훈련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비보잉’이라는 이름이 더 익숙한 ‘브레이킹’은 대중문화·예술의 일부로 성장해왔으며, 2024 파리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됨에 따라 그간 서울시, 문체부, 대한체육회 등에서는 스포츠 관점에서의 선수 육성을 위한 브레이킹 직장운동경기부(실업팀) 창단이 필요하다는 것에 공감대를 형성해 왔다.

이에 서울시는 3월부터 관련 선수 및 단체와 의견수렴을 진행해왔고, 브레이킹 종목 체계적 지원을 통한 아시안게임, 올림픽에서 메달 획득, 서울을 대표하는 K콘텐츠로의 육성 등을 위해 지난 8월 10일 ‘서울시청 브레이킹팀 창단’을 결정한 바 있다. 

서울시청 브레이킹팀은 제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국가대표 선수인 김헌우, 전지예 2명으로 창단하고, 서울특별시체육회에서 위탁·관리한다.

김헌우(36, 윙)는 한국 브레이킹을 대표하는 선수로, 2008년 ‘레드불 비씨원 월드파이널’를 필두로 각종 메이저대회를 석권했고, 지금까지 총 우승만 100회가 넘는다. 지난 7월 2일 중국 항저우에서 끝난 2023 세계댄스스포츠연맹(WDSF) 아시아 브레이킹 선수권대회 남자부에서도 금메달을 땄다.

전지예(24, 프레시벨라)는 피겨 스케이팅에서 아이돌 지망생을 거쳐 브레이킹 전문 선수 '비걸'이 된 다소 특이한 이력 보유자로, 2023 세계댄스스포츠연맹(WDSF) 아시아 브레이킹 선수권대회 여자부에서 동메달을 땄다.

서울시와 서울시체육회는 선수들이 훈련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향후 대회참가, 연습장소 및 공연지원, 생활관 및 차량지원 등 선수 육성과 종목 활성화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현재 서울시 브레이킹 선수단은 국가대표 자격으로 진천선수촌에서 훈련을 하고 있으나, 향후 필요 시 서울시내에 별도의 훈련장을 마련할 예정이다. 아울러 최고의 기량을 펼칠 수 있도록 체력측정·분석, 개인 맞춤 훈련가이드 제공 등 서울시체육회 스포츠과학센터와 연계하여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강태선 서울시체육회장은 “아시안게임 브레이킹 종목에 출전하는 서울시청 선수단이 그동안 노력으로 쌓아온 실력을 국제 무대에서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브레이킹팀 창단을 시작으로, 브레이킹 강국 대한민국의 명성을 아시안게임, 올림픽에서 이어갈 뿐만 아니라 스포츠와 공연이 융합된 브레이킹의 특징을 살려 K콘텐츠의 중요한 견인차로 육성할 계획이다.

또한, 브레이킹 선수층 확대 및 종목 활성화를 위해 ‘서울시체육회’와 함께 각종 대회를 개최하고, 자치구 브레이킹팀 운영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서울문화재단’과 함께 비보이단의 정기공연, 국내외 우수 비보이 초청공연 및 댄스배틀 행사 개최 추진하고 서울에서 열리는 각종 국내외 행사에 비보이 공연을 연계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김영환 관광체육국장은 ‘한때 스트리트 문화로 시작한 브레이킹이 어엿한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되고 아시안게임에 출전하게 된 시점에, 서울시 브레이킹팀 창단은 선수 육성과 브레이킹 저변확대라는 큰 의미가 있는 결정’이라고 말했으며 ‘스포츠야말로 서울시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을 수 있는 강력한 콘텐츠’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많이 본 기사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