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공단, 말레이시아와 탄소중립·순환경제 협력체계 구축

글로벌환경전문기관으로 선도적 역할 수행, 공단 해외사무소 거점 협력사업 지속 확대 계획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11.01 16:30
▲한국환경공단(차광명 경영기획본부장 사진 왼쪽)은 10월 31일 말레이시아 녹색기술기후변화공사(MGTC)와, 양국간 탄소중립·순환경제 협력체계 마련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차광명 본부장은 ’22년 개소한 해외사무소를 거점으로 동남아시아로 탄소중립, 순환경제 협력사업을 확대할 것임을 강조했다<사진제공=한국환경공단>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안병옥)은 10월 31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만다린오리엔탈 호텔에서 말레이시아 녹색기술기후변화공사(MGTC)와 “탄소중립(Carbon Neutrality)–순환경제(Circular Economy)”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워크숍’을 개최했다.

공단과 주말레이시아 대사관, 환경부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가 공동 주관한 이번 행사는 탄소중립과 순환경제 분야에 한국-말레이시아 정부 및 민간협력의 외연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우리나라의 정책 방향 공유와 기업의 환경기술을 적극 홍보하는 등 녹색산업 수출 확대를 위해 마련됐다.

한편 이날 한국환경공단은 말레이시아 천연자원환경부(NRECC)산하 녹색기술기후변화공사(MGTC)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공동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한국환경공단(차광명 경영기획본부장 사진 정 가운데)10월 31일 말레이시아 녹색기술기후변화공사(MGTC)와, 양국간 탄소중립·순환경제 협력체계 마련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차광명 본부장은 ’22년 개소한 해외사무소를 거점으로 동남아시아로 탄소중립, 순환경제 협력사업을 확대할 것임을 강조했다<사진제공=한국환경공단>.
업무협약의 주요 내용은 양 기관이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기술 및 정보공유, 역량개발 프로그램 제공, 말레이시아 온실가스 인벤토리 구축 등 기후변화대응을 위한 관련 사업 공동 추진에 대한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이후 진행된 토론에서는 환경부 정은해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장이 한국의 온실가스 배출 현황 및 단계적 감축 계획 등 2050 탄소중립 이행을 위한 세부 계획을 설명했으며, 인도네시아 배출권거래제 도입을 준비중인 기후변화연구센터(RCCC-UI)는 한국-말레이시아-인도네시아 3개국의 탄소중립·순환경제의 구체적 협력 방안에 대한 논의와 추진현황을 공유했다.

이어, 한국-말레이시아 기업추진 사례에서는 삼성엔지니어링 등 한국기업들이 기술발표를 진행했으며, 말레이시아 투자기관 등과 사업 연계를 위한 소통의 시간도 가졌다.

여승배 주말레이시아대사는 양국이 탄소중립을 주요 정책과제로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기후변화대화 출범 등 동 분야 협력을 강화해 나가고 있음을 높이 평가했으며, 전략적 동반자로서의 협력 확대로 기후변화 등 글로벌 환경이슈 대응에 선도적 역할을 함께 하자고 말했다.

안병옥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은 공단이 글로벌 환경전문기관으로서 중심적인 역할을 수행한 것으로 그 의미가 크다.”며 “향후 동남아시아로 탄소중립·순환경제 협력사업의 저변을 확대하는 마중물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