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공단, 환경분야 청년창업기업 12개사 성장지원 간담회 개최

기업별 현황, 선배 경험담 공유와 법률, 금융컨설팅 등 지원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11.02 23:35
▲사진제공=한국환경공단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안병옥)은 10월 31일 오후 인천 서구 소재 공단 본사 회의실에서 ‘환경분야 청년창업 혁신 스튜디오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공단은 2020년 미래 청년리더 육성과 중소기업 ESG 지원을 위하여 환경분야 청년창업 지원사업을 시작했다. 지난해부터는 NH농협은행과 공동으로 지원금을 지원하고 인천시 사회적경제지원센터가 사업을 관리하는 3차 협업체계를 운영하고 있다.

올해는 지원 대상을 인천시에서 전국으로 확대해, 지방 소재 우수 청년 창업기업에게도 사업화 자금 등을 지원하고 있다.

이번 간담회에는 지난 8월 환경분야 청년창업 지원기업으로 선정된 12개 청년기업 대표와 공단 멘토 직원 18명 등이 참석했다.

▲사진제공=한국환경공단
간담회에서는 기업별 사업현황 등을 공유하고, 성과 확대를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또한, 지난해 우수기업인 2개사(㈜에코드인 등) 청년대표가 사업추진 경험담을 들려주고 후배기업을 격려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또한 간담회 이후에는 공단 법무지원부의 법률컨설팅과 NH농협은행의 금융컨설팅이 제공되었다. 공단은 창업기업의 법적, 제도적 문제 해결 지원을 위해 올해부터 법률자문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안병옥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환경분야 청년기업지원은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무”라며 “공단은 앞으로도 청년기업 성장지원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