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파트너사와 동반성장 ‘납품대금 연동제 동행기업’ 동참

자회사 KGC인삼공사 참여, 협력사 안정적 운영 적극 지원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11.07 23:15
▲ KT&G CI
KT&G(사장 백복인)가 ‘납품대금 연동제’의 동행기업으로 참여하며 협력사와의 동반성장에 나섰다.

‘납품대금 연동제’는 원재료 가격 상승 시 그 상승분을 납품대금에 반영해 중소 협력사의 부담을 줄이기 위한 제도로, 상생의 거래문화 정착과 공정한 시장 경제 발전을 위해 올해 10월 4일부터 시행되고 있다.

KT&G는 해당 제도가 법제화되기 이전부터 원재료 가격이 계약 시점보다 상승할 경우 파트너사들의 부담을 해소하기 위해 구매계약금액을 상향 조정할 수 있도록 사규와 구매계약서에 명시하고 이를 선제적으로 이행 해왔다.

‘납품대금 연동제’ 외에도 KT&G는 파트너사와의 지속적인 협력 강화를 위한 다양한 지원 제도를 운영 중이다. 파트너사의 기술 향상과 개발 역량 강화를 위해 투자금액을 지원하는 한편, 자금난 해소를 위해 납품대금은 매월 전액 현금으로 지급하고, 명절 전에는 조기 집행한다.

또, 중요한 원료 중 하나인 잎담배를 재배하는 농가가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잎담배 건조기의 유류 소비 절감 기기인 ‘배풍열 연료 저감장치’ 보급을 지원하고, 경작인 복지 향상을 위해 2013년부터 건강검진비와 자녀 장학금 등 총 36억 6,500만 원을 전달하기도 했다.

한편, KT&G의 자회사인 KGC인삼공사도 ‘납품대금 연동제 동행기업’에 동참하며 협력사의 비용 부담완화에 기여하고 있다.

KT&G 관계자는 “‘납품대금 연동제’는 협력사의 경쟁력을 강화해 궁극적으로 지속가능한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밸류체인 전반에 걸친 사회적 책임의 보폭을 계속해서 넓혀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