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환경과학원, 혼합물 분류표시 프로그램 공개

산업계 화학물질 분류표시 이행 돕는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11.23 13:18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금한승)은 유해화학물질 혼합물의 유해성 분류와 용기 포장에 대한 표시사항을 자동으로 작성할 수 있는 혼합물 분류표시 프로그램을 11월 22일부터 공개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2015년 시행된 ‘화학물질의 분류 및 표시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단일물질인 유해화학물질에 대한 분류 및 표시사항을 고시하고 있으나, 국내 유통되는 유해화학물질 대부분은 혼합물 형태로 사용되어 성분 물질의 종류와 함량에 따라 제각기 달라지는 분류 및 표시사항을 산업체가 직접 계산하여 작성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국립환경과학원은 관련 산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이번 ‘혼합물 분류표시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이 프로그램은 개별물질에 대한 유해 정보를 입력하면 혼합물에 대한 분류표시가 자동으로 표출되어 산업체 종사자가 쉽게 활용할 수 있다.

해당 프로그램은 화학물질정보처리시스템 누리집에서 내려받아 사용할 수 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사용자의 이해를 돕기 위해 지난해 6월에 공개한 유해화학물질의 분류표시제도 소개 영상과 올해 11월 혼합물 분류표시 프로그램에 대한 활용 동영상도 관련 업계에 배포할 계획이다.

신선경 국립환경과학원 환경건강연구부장은 “이번에 개발된 혼합물 분류표시 프로그램이 산업계에서 유용하게 활용되기를 희망한다”라면서, “앞으로도 화학물질로부터 사람의 건강과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올바른 정보 전달과 함께 산업계 어려움 해소를 위한 지원 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