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환경과학원, ‘국가 기후위기 적응연구 협의체’ 제3회 적응연구 토론회 개최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11.27 13:13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금한승)은 11월 23일 경주컨벤션센터(경주시 신평동 소재)에서 ‘국가 기후위기 적응연구 협의체(이하 협의체)’의 ‘제3회 적응연구 토론회’를 개최했다.

협의체는 지난 2022년 9월 6일에 기후위기적응정보관리체계 구축 협력을 위해 물, 생태, 해양 부문 등 적응정보를 생산하는 10개 기관*이 모여 발족한 연구 모임체이며, 매년 반기별로 적응연구 토론회를 개최해 오고 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기후위기 적응을 위한 통합물관리 방안’을 주제로 적응정보 표준분류체계 개발 및 기후변화 대응 녹조관리 개선(국립환경과학원), 기후위기대응을 고려한 국가 물관리계획 수립 방향(한국환경연구원), 기후 시나리오를 활용한 우리나라 강수 및 가뭄 미래전망(국립기상과학원), 농업생산기반정비사업의 기후 시나리오의 적용방안(한국농어촌공사), 국가 물계획 수립을 위한 물분야 분석 플랫폼 구축·운영(한국수자원공사), 극한호우 발생에 따른 도림천 유역 침수예보 시범운영(한강홍수통제소) 등을 발표했다.

이후에는 이주현 중부대학교 교수의 사회로 통합 물관리 정책의 방향 및 종합플랫폼을 통한 일관성 있고 표준화된 적응정보 제공으로 국가 기후위기 적응대책의 활용성과 효과성을 높이기 위한 협력 방안에 대해 종합토론을 펼쳤다.

유명수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장은 “국내 기후위기 적응 연구기관과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토론회와 연찬회(워크숍)를 통해 연구결과를 공유하고, 기후위기가 사회 전 부문에 끼치는 파급효과를 효과적으로 추적·평가할 수 있는 종합플랫폼 구축의 토대를 마련하게 됐다”라면서, “국립환경과학원의 실측 데이터베이스(DB) 및 인공지능(AI), 환경위성 등 첨단 기반시설(인프라)과 연구역량을 결집하여 과학기반의 적응연구와 효율적인 적응대책지원 체계를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