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공단, 민관협력으로 무색 페트병 자원순환 체계 구축나서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12.04 23:09
▲사진제공=한국환경공단
-생수-페트병 재활용-신재 원료 제조사와 협력 체계 마련

-민관협력으로 순환경제 실현을 위한 마중물 역할 기대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안병옥)은 1일 생수 제조사 ‘스파클’, 재생원료 생산 기업 ‘두산이엔티’와 ‘디와이폴리머’, 신재 원료 제조사 ‘티케이케미칼’과 무색 페트병 역회수와 재활용 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식은 강원도 횡성군에 위치한 ‘두산이엔티’ 무색 페트병 전용 재생원료 생산시설 제2공장 준공식 현장에서 함께 진행됐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민관 협의체가 운영되며 공단은 재생원료가 식품 용기에 사용되기 위해 필요한 제도 지원과 재활용 데이터 등을 공유할 예정이다.

‘스파클’은 자체 역회수 프로그램으로 확보된 투명페트병을 ‘두산이엔티’에 공급하고 ‘두산이엔티’는 재생 플레이크를 생산한다.

또한 ‘디와이폴리머’는 ‘두산이엔티’로부터 공급받은 플레이크로 식약처 인정을 받은 재생 칩을 생산하게 된다. ‘티케이케미칼’은 ‘디와이폴리머’로부터 공급받은 재생원료를 자사의 신재 페트 원료와 함께 ‘스파클’에 공급하여 고품질 재생원료 사용을 확대한다.

안병옥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이번 협약은 민관이 협력을 통한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의 취지를 잘 실현한 사례다”며, “공단은 자원순환 체계 구축을 위한 민관협력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많이 본 기사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