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공단 광주전남제주환경본부, 4개 기관과 ‘산업 폐플라스틱 재활용전환’MOU 체결

산업 폐플라스틱 재활용, 민-관 협력체계 구축...소각·매립 폐플라스틱 재활용전환으로 순환경제사회 실현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12.23 00:08
▲사진제공=한국환경공단 광주전남제주환경본부
한국환경공단 광주전남제주환경본부(본부장 박종호)는 여수시(시장 정기명), 롯데케미칼 첨단소재 여수공장(공장장 김대중), LG화학 여수공장(주재임원 이현규), 남해화학 여수공장(공장장 기승호)와 12. 22.(금) 여수시청 시장실에서 산업 폐플라스틱 재활용전환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금년 시범사업으로 추진한 사업장 발생 소각·매립 폐플라스틱 재활용전환(약 637톤)의 지속가능한 협력체계 구축 및 실행력 제고를 위해 여수시 환경분야 민관이 손을 맞잡았다.

▲사진제공=한국환경공단 광주전남제주환경본부
환경전문기관인 한국환경공단은 여수시와 함께 재활용 활성화를 위해 풍부한 환경DB 토대로 기업 배출자에게 재활용업체 정보제공 등 환경·안전 컨설팅을 지원하고, 실증 실험 등의 환경기술 지원으로 재활용업체를 발굴 및 육성한다.

롯데케미칼 첨단소재, LG화학, 남해화학은 산업활동에서 발생하는 폐플라스틱의 단계적 재활용전환에 동참하여 소각·매립으로 인한 탄소배출 저감 및 자발적 ESG경영 등을 실천한다.

이에 따라 연간 사업장폐기물 최대 1만톤 재활용 시 8탄소배출 최대 2.3만톤 저감, 환경일자리 15명 창출, 기업 폐기물처분부담금(소각세) 1.1억원 절감, 재활용산업 매출 24.1억원 증대, 신재원료 대체효과 155억원 창출 등이 기대된다.

▲사진제공=한국환경공단 광주전남제주환경본부
박종호 본부장은“금회 협약으로 산업 폐자원의 재활용 활성화를 통한 순환경제 실현 및 환경분야 자발적 ESG경영이 기대된다.”며 “이번 업무협약이 일회성 활동이 아닌 지역 내 지속적 확산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