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공단, aT공사와 2050 탄소중립 사회 전환 협력키로

국민 일상 탄소중립 실천-저탄소 식생활 문화 확산 양기관 협력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12.29 21:19
▲안병옥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왼쪽)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은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aT센터에서 저탄소 식생활 확산과 농수산식품유통 분야 자원순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제공=한국환경공단>
-농수산식품유통 분야 자원순환 활성화 위한 기술 등 지원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안병옥)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김춘진)는 28일 서울 서초구 aT센터에서 2050 탄소중립 사회로의 성공적 전환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양 기관의 전문성을 활용하여 저탄소 식생활 등 탄소중립 실천 문화를 확산하고 ESG경영 등 사회적 책임에 상호 협력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한국환경공단은 28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안병옥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왼쪽 다섯번째)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왼쪽 여섯번째) 등 협약식 참석자들이 단체 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제공=한국환경공단>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저탄소 식생활 확산 및 탄소중립 실천, 농수산식품유통 분야 자원순환 활성화, 환경·사회공헌·윤리경영 등 ESG경영 실천 문화 확산 등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양 기관은 한국환경공단의 ‘탄소중립포인트 제도’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의 ‘저탄소 식생활’ 캠페인 활성화를 위해 양기관이 협력하여 2050 탄소중립 및 녹색생활 실천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한다.

‘탄소중립포인트 제도’는 2022년부터 국민의 일상생활 속에서 온실가스 감축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실천행동 프로그램이며, ‘저탄소 식생활’ 캠페인은 생산·유통·소비 등 먹거리 전 분야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2021년도부터 진행된 국내 및 글로벌 문화 확산 캠페인이다.

안병옥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양 기관의 협력을 통해 국민 일상속 탄소중립 실천 문화가 확산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공단은 2050 탄소중립 사회로의 성공적인 전환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