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 수산물 생산량 지역 간 격차가 심해

“ 동해 줄고, 서해 늘어 격차 심화”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4.01.11 15:11
지난해 동해안의 수산물 생산량은 크게 줄어든 반면, 서해는 오히려 늘어 지역 간 격차가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수협중앙회(회장 노동진)가 전국 수협 산지 위판장 214곳의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지난해 강원·경북지역의 위판량은 2022년(11만4,086톤)보다 약 10% 줄어든 10만3,281톤으로 조사됐다.

위판량 감소로 이 지역의 위판금액도 930억 원 감소한 4,741억 원을 기록했다.

강원·경북에 소재한 수협 17곳 중 14곳에서 위판금액이 줄었고, 특히 지난해 오징어 어획 부진 영향으로 울진후포(-227억원), 구룡포(-189억 원), 울릉군수협(-98억 원)의 감소세가 두드러졌다.

오징어류는 지난해 위판량 감소 폭이 김류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품목으로 2022년보다 1만3,365톤 줄어든 2만4,660톤으로 위판금액도 519억 원 감소했다.

반면, 서해에 인접한 경인·충남·전북의 위판량은 6,188톤 증가한 15만4,368톤으로 위판금액도 409억 원 늘었다.

경기남부수협의 물김 위판량이 2022년 1,314톤에서 지난해 1만3,124톤으로 10배 가까이 늘어난 영향이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전남은 위판량과 위판금액 모두에서 광역 지자체 중 가장 높은 실적을 거뒀다.

지난해 56만1,283톤을 위판한 전남은 전국 수산물 위판량(110만5,846톤)의 절반을 차지했고, 위판금액도 전국 4조6,767억 원의 약 40%인 1조7,892억 원의 실적을 올렸다.

지난해 전국 위판량은 2022년 대비 1만3,975톤이 감소했고, 이 영향으로 위판금액은 1,740억 원 증가했다.

전국에서 가장 많은 위판금액을 올린 곳은 민물장어양식수협(3,270억 원)으로 제주어류양식수협(2,654억 원), 여수수협(2,282억 원), 고흥군수협(1,971억 원), 목포수협(1,860억 원)이 뒤를 이었다.

1,000억 원 이상 위판고를 올린 수협은 총 17곳으로 2022년 보다 4곳 늘었다.

조합별로 보면, 진도군, 여수, 신안군수협이 각각 381억원, 373억 원, 370억 원으로 위판금액이 가장 많이 늘었다.

지난해 사상 최대 수출 규모를 달성한 김은 위판량(51만3,433톤)과 위판금액(6,153억 원)에서 가장 높은 실적을 거둔 품목으로 이름을 올렸다.

뱀장어(4,331억 원), 갈치(4,307억 원), 멸치(3,169억 원)도 위판금액 기준 상위 어종에 포함됐다.

노동진 수협중앙회장은 “어족자원 감소와 각종 경영비 부담 등의 영향으로 수산물 생산량이 정체돼 있다”며 “수산물 생산성을 높여 나가도록 경영이 어려운 어업인을 중심으로 예산을 조기에 투입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