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원료 100%로 만든 수거봉투, 품질 높아 사용 확산 추세

한국환경공단 광주전남제주환경본부, 수차례 시행착오 거쳐 시범 공급...기존 봉투와 동일한 품질 확인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4.01.30 22:49
▲(왼쪽부터)기존 봉투, 재활용원료 100% 봉투, 실사용된 재활용원료 100% 봉투<사진제공=한국환경공단 광주전남제주환경본부>
한국환경공단 광주전남제주환경본부(본부장 박종호, 이하 공단)는 지난해 수거된 재활용원료 100%를 사용해 시범 제작한 재활용품 수거봉투 사용이 확산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공동주택이나 공공장소에서 재활용품 분리수거를 위해 사용되는 비닐봉투는 일반 제품 제조에 사용되는 고품질 플라스틱 원료로 만들어진다. 쓰레기 처리를 위해 신제품을 사용하는 격이다.

지난해 공단에서는 수차례 시행착오를 거쳐 재활용원료 100%로 만든 재활용품 수거봉투 5만장을 제작해 지자체 및 공동주택 수거업체에 시범 공급했다. 기존 봉투와 동일한 투명도와 강도로 내용물 확인이 용이하고 수거에 불편함이 없었다.

공단과 함께 수거봉투를 제작한 업체 관계자는 “시범제작 이후 지자체를 중심으로 제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라며, “지난해 4개 지자체에 약 3천만 원 상당 제품을 납품했다”라고 말했다.

박종호 본부장은 “탄소중립을 위해서는 폐기물을 다시 우리가 쓰는 제품에 사용하는 자원순환이 필수적이다”면서 “작년 시범제작에 이어 올해에는 재활용품 수거봉투를 비롯, 재활용원료 사용이 구조적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