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공단 광주전남제주환경본부, 지역 공공기관과 탄소저감 등 ESG경영 확산나서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4.02.27 23:51
▲사진제공=한국환경공단 광주전남제주환경본부
한국환경공단 광주전남제주환경본부(본부장 박종호)는 지역사회에 필요한 과제를 발굴하고 이행하기 위해 공공기관 기관장 등으로 ESG실행위원회를 구성하고, 첫 회의를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한국환경공단은 환경부 산하기관으로 대기오염, 수질오염, 재활용 및 환경기초시설 건설 등 환경분야 전반에 걸쳐 우리나라 환경보전과 탄소저감 및 기후위기 대응에 힘쓰고 있다.

특히, 광주전남제주환경본부는 환경분야 전문역량을 바탕으로 지역상생과 탄소저감, 환경인재 육성 등 ESG경영 확산을 위해 노력해왔고 국무총리상, 장관상 수상 등 많은 성과를 낸 바 있다.

이번 ESG실행위원회에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노인인력개발원, NH농협은행, 전남대학교와 같은 기관이 참여하여, 지역사회에는 더 큰 의미를 가진다.

이 위원회는 공단이 추진하는 ESG과제에 대해 평가하므로써 올바른 과제이행을 도모하는 한편, 과제의 확대시행과 기관간 협업과 같은 시너지 발생도 기대할 수 있어 지역사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일례로, 공단에서 제작 배포하는 100% 재활용원료로 만든 “재활용품 수거봉투의 보급확산”과 “시니어 공사감독자 채용”과 같은 과제는 탄소저감과 노인일자리 창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가 크다.

박종호 본부장은 “지난 40여년간 국민들의 믿음과 협조를 바탕으로 구축된 공단의 역량을 바탕으로 여러 공공기관과 함께 지역사회 발전과 탄소저감 등 국가환경 보전에 이바지 하겠다”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