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상하수도협회, '2024 국제물산업박람회(WATER KOREA)' 개최

166여 개 기업이 505개 부스로 참여해 물산업 분야 기술·제품 소개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4.03.15 13:41

한국상하수도협회(협회장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이하 ‘협회’)는 국내 최대 규모의 물산업 분야 전문 전시회인 국제물산업박람회(이하 ‘박람회’)를 오는 3월 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의 일정으로 대전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대전광역시와 한국상하수도협회가 공동으로 주최하며 환경부, 행정안전부, K-water, 한국환경공단, 한국환경산업기술원, KOTRA, K·BIZ, 해외건설협회,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등의 유관기관의 후원으로 개최된다.

2002년에 시작하여 올해 21회째 개최하는 박람회는 물산업 활성화를 위해 협회에서 매년 개최하고 있는 전시회로 기업 150개사, 전시부스 500부스 이상 규모로 개최해 오고 있다.

올해는 ‘맑은 물 세상을 위한 상생협력’이란 주제하에 대전광역시와 공동으로 개최되며 대전에서는 2011년 개최 이후 13년만에 다시 개최하는 것이다.

올해 전시회에는 166개 기업이 505개 부스 규모로 참가하는데 관류, 밸브, 펌프, 수처리설비, 계측기, 측정기기, 스마트 상하수도 관련 기술 등을 출품할 예정이다.

전시회에는 3개의 공동관과 1개의 기획전이 조성되는데 공동관은 K-water, 한국환경공단, 경기도가 주관하여 전시참가비의 일부를 지원하며 관련기업들을 박람회에 참가시키게 된다.

해외 수출실적을 보유한 기업들을 별도로 모아놓은 ‘수출기업관’ 조성되는데 물산업 수출을 장려하고 독려하는 취지에서 특별관으로 조성됐다. 협회에서는 전시회 참가기업 정보를 제공하는 ‘온라인 전시관’을 구축하여 운영중으로 전시장을 방문하지 못하더라도 참가업체 정보와 제품을 확인할 수 있도록 제공하는데 현재 120개사 600여개 제품정보가 제공되고 있다.

 박람회에서는 전시회뿐만 아니라 30여 건의 부대행사가 동시에 진행되어 다양한 참여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수출상담회」에서는 해외 유망바이어 50개사를 초청하여 300여건의 현장상담을 통해 해외시장 진출 기회를 제공하고, 「구매상담회」를 통해서도 국내 발주처와 상담 기회를 제공하여 판로개척을 지원하게 된다.

세미나 프로그램으로는 미국, 영국, 핀란드 등 해외 유관기관 관계자를 초청하여 글로벌 물산업 트렌드의 이해와 물산업 해외진출을 위한 「국제 세미나」를 개최하며 「물산업 일자리·대전지역 녹색산업 HRD 활성화 특별세미나」, 「한국물환경학회·대한상하수도학회 학술발표회」, 「한국지방자치학회 기후위기와 탄소중립시대 물관리 정책세미나」, 「세계 물의 날 기념 정책세미나」, 「금강유역물관리위원회 유역물관리 포럼」 등 다양한 주제의 세미나를 동시 개최 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개막식, 상하수도인의 밤 등의 교류행사, 상하수도 시설(월평정수장, 대전공공하수처리시설) 견학, 대전광역시 소재 기업(㈜삼진정밀, ㈜부강테크) 견학, 전시장 투어 등의 프로그램이 동시에 진행 될 예정이다.

특히, 3월 22일에는 UN이 정한 ‘세계 물의 날’을 기념하여 환경부에서 세계물의 날 기념식을 1전시장에서 개최할 예정으로 올해는 ‘함께 누리는 깨끗하고 안전한 물’이란 주제로 행사가 진행된다.

한국상하수도협회 강기정 협회장은 “박람회를 통해서 우리나라 물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더불어 지자체, 기업을 포함한 전 회원들의 교류와 화합의 장으로 활용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행사의 의미를 밝혔고, “많은 분들이 오셔서 우리나라 물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확인하고 더불어 교류하시기를 바란다”며 당부의 말을 전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