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공단, 현장 근로자 안전 최우선 경영 박차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4.05.16 22:08
▲사진제공=한국환경공단
-이사장과 현장 근무 직원, 시공사 관계자 소통 통한 안전 최우선 안전경영 행보
-‘중대재해 예방점검단’ 운영, 건설공사 중대재해 예방 강화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안병옥)은 안전 최우선 일터 조성을 위한 이사장 현장경영을 16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안병옥 이사장은 공단에서 수행하고 있는 ‘제주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 건설현장을 방문하여 안전관리 실태와 위험 유발요인 등을 점검했다.


특히, 공단에서 자체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중대재해 예방점검단’ 활동에 참여하여 건설현장 자기규율 예방체계 상태를 중점적으로 점검하였다.

‘중대재해 예방점검단’은 공단에서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기구로서, 건설·기계·보건·화학·재난·법률 등의 분야 외부 안전전문가 등이 점검단원으로 참여한다. 안전사고 발생위험이 높은 사각지대를 사전 발굴하고, 예방활동을 강화하는 역할을 중점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또한, 이날 현장에서는 산업재해 예방과 효율적 안전관리 방안 마련을 위한 시공사 관계자와 공단 임직원 등 건설공사 참여자 간의 간담회가 함께 진행되었다.

이 자리에서 안병옥 이사장은 “철저한 사전점검을 통해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고, 작은 사고들이 중대재해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안전관리에 빈틈이 없도록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스마트 안전장비’ 등 첨단 안전기술의 적극적인 현장 도입으로 실효성 있는 안전활동의 실천을 강조했다.

한편, 공단은 이사장의 강력한 안전경영 실천의지에 따라 2022년부터 ‘중대재해 예방점검단’ 운영을 통해 건설현장 안전체질 개선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왔다.

결과, 점검단 시행 2년차인 2024년도에는 전년도 동기간 대비 산업재해 발생 건수가 54% 감소(2023년 13건 → 2024년 6건)하는 등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내고 있다.

안병옥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안전과는 타협할 수 없다”며 “공단은 안전경영을 통한 사회적 책무와 정부의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을 적극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