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온실가스 국제감축실적 확보 위한 교두보 마련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4.06.12 10:57
▲사진제공=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베트남 밤부캐피탈그룹 에너지(BCGE) 및 SK에코플랜트와 3자간 MOU
-폐기물 소각·발전 통한 온실가스 국제감축실적 확보
-SK에코플랜트, 밤부캐피털에너지 현지 기반과 공사 기술력 결합 기대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사장 송병억, 이하 “공사”)가 베트남 밤부캐피털그룹 에너지(Bamboo Capital Group Energy, BCGE)와 글로벌 환경∙에너지 솔루션 기업 SK에코플랜트와 함께 온실가스 국제감축사업 개발을 추진한다.

공사는 현지시각 10일 베트남 남부 호치민시에 위치한 밤부캐피탈 그룹 본사에서 SK에코플랜트와 함께 3자간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협약체결식에는 공사 송병억 사장, SK에코플랜트 김정훈 대표, 밤부캐피탈그룹 에너지(BCGE) 팜 민 투안 대표 등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르면 3개 사는 베트남 지역 재생에너지 활용 온실가스 감축 프로젝트 개발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공사의 30년 폐기물 관리·운영 노하우와 폐자원 에너지화 기술력, SK에코플랜트의 글로벌 네트워크와 사업 추진 역량, 그리고 밤부캐피탈그룹 에너지(BCGE)의 현지 사업기반 강점이 함께 어우러져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공사 송병억 사장은 “베트남은 대한민국과 온실가스 국제감축을 포함한 환경분야에서 지속적으로 교류 중인 국가”라며, “이번 양해각서 체결은 국내 민·관 협력뿐만 아니라 현지 환경에너지 기업과도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실질적인 사업개발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사는 정부 지정, 폐기물 분야 온실가스 국제감축사업 전담기관으로, 현재 한국환경공단과 함께 몽골 울란바토르시 매립장에서 매립가스 소각을 통한 온실가스 국제감축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폐기물 분야 온실가스 국제감축사업은 지구온난화에 영향을 미치는 정도가 이산화탄소보다 약 28배 더 큰 메탄이 음식물 등 폐기물 분해과정에서 다량 발생하는 것에 착안해 공사가 국외에서 소각과 발전으로 온실가스를 직접 감축하고, 해당 감축실적을 국내로 이전하여 국가 온실가스 감축 실적으로 인정받는 국가사업이다.

BCG에너지는 베트남 밤부캐피털그룹(BCG) 계열사로 약 600MW 규모의 시설을 운영하며 재생에너지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베트남 기업 중 하나이다. BCG에너지는 쿠 치(Cu Chi) 북서부 지역에 일 5,200톤 폐기물을 처리할 수 있는 재사용에너지시설을 2026년에 완공할 예정이다.

BCG에너지는 대규모 재생에너지 프로젝트 개발 경험과 역량을 바탕으로 SP그룹, SK그룹 등 해외 대형 에너지 기업들로부터 지속적으로 인정받고 있으며 투자 협력 모델을 구축하고 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