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공단, 온실가스 국제감축사업 지원 총력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4.06.25 18:24
▲사진제공=한국환경공단
-10개 국내기업과 MOU 체결, 2030년까지 3,750만톤 확보 목표
-국제기구(UNDP, GGGI)과 사업 현안 공유 등 실질적 감축실적 확보 위한 협력 추진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안병옥)은 25일 서울 강남구 조선팰리스에서 선진엔지니어링 등 10개 기업과 온실가스 국제감축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달성을 위해 추진 중인 ‘온실가스 국제감축사업’을 올해 수행하게 될 기업과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해서다.

국제감축은 국내 감축의 보충적 수단으로 활용, 민관협력 사업 지원을 통해 2030년까지 3,750만톤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

공단은 올해 ‘온실가스 국제감축사업’ 대상사업 공모를 통해 최종 4개 사업, 10개 기업을 타당성 조사지원 사업으로 선정했다.

선정된 사업은 베트남, 우즈베키스탄 매립가스 포집사업, 가나 정수시스템 보급사업, 베트남 벼농사 메탄 저감사업으로 모두 우리나라와 국제감축사업 추진 협정을 체결한 국가가 대상이다.

▲사진제공=한국환경공단
이번 협약식에서 유엔개발계획(UNDP),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GGGI)와 함께 ‘온실가스 국제감축사업’을 통해 실질적인 감축분을 확보하는 방안을 함께 공유하는 자리도 가졌다.

유엔개발계획(UNDP)의 탄소시장 책임자인 레티시아 귀마레즈(Leticia Guimaraes) 팀장은 우즈베키스탄․가나 등에서의 사업소개와 지속가능발전 방안 등을 공유했다.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GGGI) 이규욱 위원은 온실가스 감축사업 추진 현황을 소개하고 기후변화 극복을 위해 공단과 협업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이번 협약식에 참석한 환경부 국제개발협력팀 이서현 과장은 “국제감축사업은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고 글로벌 기후 위기에 공동 대응할 수 있는 사업이다”라면서 향후 정부도 정책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안병옥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공단은 역량 있는 환경분야 국내기업에 필요한 지원을 다하고 감축사업 상대국 정부 등과의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하여 국가 NDC 달성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