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정부 수립일, 목요일 휴무?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 입력 : 2019.02.21 11:25
사진=뉴스1 제공


임시정부 수립일의 임시공휴일 지정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청와대는 20일 임시정부 수립일인 4월11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20일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대한민국임시정부 기념관 건립추진위원회가 임시정부 수립의 역사적 의미를 국민과 함께하기 위한 뜻으로 4월 11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여론 수렴 등의 과정을 거치는 등 (임시공휴일 지정을) 검토 중”이라며 “최종적으로 확정된 사안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정부가 임시정부 수립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 검토에 들어간 것은 올해 ‘3.1운동‧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만약 임시공휴일이 확정되면 관공서 근로자, 관공서의 휴일을 따른다는 취지의 취업규칙‧노사협약을 명시한 민간기업의 근로자 등은 근무를 쉴 수 있다.

한편, 4월 11일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될 경우 이날이 목요일로, 금요일 하루를 끼고 징검다리 연휴가 가능하다.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해 4월13일 서울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제99주년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기념식에서 "내년부터는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일을 4월11일로 수정해 기념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