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6일 4차추경 논의…재난지원금 규모, 지급대상 결정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윤희 기자 입력 : 2020.09.04 13:45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오는 6일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 등을 논의할 고위 당정협의를 개최한다. 

민주당에 따르면 고위 당정협의는 6일 오후 1시 서울 삼청동 국무총리 공관에서 열릴 예정이다. 

앞서 당 정은 실무 협의를 갖고 5조원 이상 10조원 미만 규모의 4차 추경을 편성하기로 잠정 합의하고 4차 추경 규모와 세부 사업 내용을 결정할 계획이다.

이번 추경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직접적인 피해를 입은 업종·계층에 대한 지원을 목적으로 편성된다. 애초 민주당은 재난지원금 지급을 염두에 두고 추경 논의를 시작했지만 이낙연 대표 체제의 신임 지도부가 '맞춤형 지원'에 무게를 실으면서 추경 사업 내용도 재난지원금과는 거리가 멀어졌다.

당·정은 이번 추경에 현금성 지원을 포함한 다양한 지원책을 반영하기로 하고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집합명령금지 조치로 피해를 입은 업종과 계층을 조사중이다.

매출에 타격을 입은 업종은 여행사나 노래방, PC방, 체육시설 등이 대표적으로 거론되고 있다. 실제로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들 피해 업종에 휴업보상비 명목으로 100만원을 지급하는 안을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정은 이날 협의에서 4차 추경안에 대한 윤곽을 잡고 편성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추석 전 추경 집행을 목표로 하는 만큼 늦어도 이달 중순에는 추경안이 국회에 제출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회의는 3일 열릴 예정이었으나, 당일 오전 국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 발생하면서 연기됐다. 회의는 이르면 4일 열릴 것으로 전망됐으나, 재난지원금 선별 작업 등에 시간이 필요한 관계로 6일 개최가 결정됐다. 

회의에는 정세균 국무총리와 이낙연 민주당 대표,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등이 참석한다.
yuni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