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정부-의협 최종합의 환영…최일선 의사분들께 감사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윤희 기자 입력 : 2020.09.04 16:45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영빈관에서 제1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정부와 대한의사협회가 의료계 집단휴진 중단과 의정협의체 구성 등 최종합의에 이른 것과 관련 "집단 휴진이 장기화되며 국민들께서 걱정이 크셨을 텐데 매우 다행스럽게 생각하며 환영한다"고 말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4일)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문 대통령이 "오늘 합의에 따라 의사들이 진료현장에 복귀해 의료공백 없이 환자들의 생명과 건강을 지킬 수 있게 됐고 국민 불안을 크게 덜 수 있게 됐다"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와 의료계가 코로나의 엄중한 상황을 극복하는 데 함께 힘을 모아 나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의사들의 헌신과 노고가 있어서 국민들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하며 K방역에 성공할 수 있었다"라며 "최일선에서 의료현장을 지키는 의사분들께 고마운 마음을 거듭 전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도 총력 대응 체제로 매진하겠다. 코로나가 안정화되면 의정 협의체가 성과있게 운영되길 바란다"라며 "보건의료체계를 한 단계 발전시키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 허심탄회하게 대화하고 지혜 모아가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비 온 뒤 땅이 굳는다'는 말이 있다. 현재의 진통이 더 나은 미래로 가는 밑거름 됐으면 한다"라며 "'국민건강 증진'이라는 궁극적인 목표로 승화되길 기대한다. 정부는 의료격차 해소 등 공공성 강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말했다.
yuni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