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보수단체 집회 국민 생명 위협…강력한 사법 대응"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윤희 기자 입력 : 2020.09.11 10:42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1일 "홍익인간 개국 이념을 기리는 개천절, 세종대왕께서 한글을 창제한 일에 감사드리는 한글날에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위협하는 집회를 열겠다는 것은 용납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부 보수단체들이 개천절과 한글날에 또다시 광화문에서 집회를 열겠다고 한다"고 언급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렇지 않아도 광복절 집회 여파로 코로나가 재확산되고, 그 때문에 국민들은 사실상 9시 통금과 혹독한 거리두기를 감내하고 있다"며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위협하는 불법 행동은 그 이유가 무엇이든 용납할 수 없다"고 자제를 촉구했다.

또한 "정부는 법이 허용하는 가장 강력한 사전 사후 대책을 강구하고 실행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코로나19 추가경정예산안과 관련해서는 "정부 여당으로서는 최선을 다했지만 삶의 벼랑에 내몰린 분들께는 많이 부족할 것이다. 그래도 희망 잃지 말고 힘을 내주길 간청한다"며 "최대한 빨리 처리해 하루하루가 절박한 분들께 작은 위안이나마 드리고 싶다. 앞으로 국민의 삶을 더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덧붙였다.

yuni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