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충북 청주 찾아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에 직접 임명장 수여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 입력 : 2020.09.11 11:09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 긴급상황센터에서 정은경 초대 질병관리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정은경 신임 질병관리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기 위해 충북 청주의 질병관리본부 긴급상황센터를 직접 찾았다.

문 대통령은 지난 8일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질병관리본부의 질병관리청(차관급) 승격을 의결했고 신임 질병관리청장으로 정 청장을 내정했다. 승격은 오는 12일 부터 이뤄진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대통령이 장·차관에 대한 임명장을 청와대 밖에서 수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수여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비상시국을 고려한 초유의 현장 수여식이 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코로나19 대응에 여념이 없는 정 신임 청장의 업무에 조금이라도 차질을 주지 않기 위한 배려 차원이며,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차관급에게 대통령이 직접 임명장을 수여한 것도 이례적인 일이다. 그동안 장관급 임명장은 대통령이 줬지만 차관급의 경우 국무총리가 대신 전달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그만큼 문 대통령의 정 신임 청장에 대한 기대감이 담겼다는 분석이다.

문 대통령은 질본의 청 승격을 축하하는 패와 꽃다발도 함께 전달했다. 축하패에는 '건강한 국민 안전한 사회' 문구가 새겨져있으며,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이 패를 받았다. 

꽃다발은 '새로운 만남'을 의미하는 알스트로메리아, '감사'를 상징하는 카네이션, '보호'의 뜻을 담은 산부추꽃 등 세 가지 꽃으로 이뤄졌다고 청와대 측은 설명했다. 꽃다발은 정 신임 청장의 뜻에 따라 가족 대신 수여식에 참석한 질본 직원에게 전달됐다.
carriepyun@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