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이 선보이는 다원예술 2020…《모두를 위한 미술관, 개를 위한 미술관》

개를 위한 개방과 환대의 공간으로 구성해 미술관의 개방성과 공공성 확장 시도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 입력 : 2020.09.22 14:30
▲《모두를 위한 미술관, 개를 위한 미술관》전시 전경(사진 박수환)./사진제공=국립현대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MMCA, 관장 윤범모)은 《모두를 위한 미술관, 개를 위한 미술관》전을 오는 25일(금)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 먼저 공개한다.

국립현대미술관은 ‘모두를 위한 열린 미술관’을 목표로 문화접근성 향상을 위해 노력해왔으며, 이번 전시는 가족 구성원과 공동체의 일부로서 반려동물인 개를 관람객으로 초청해 현대사회에서 반려의 의미, 미술관의 개방성과 공공성의 범위 그리고 공적 공간에 대한 정의 등을 질문한다. 더불어 전시 기간 동안 미술관 공간 일부는 개와 그 가족이 함께하는 공간이 되어 반려동물이 공적 장소에서도 가족이자 사회 구성원으로 인정될 수 있는지 질문한다.

한국에서는 전체 가구의 약 30%가 반려동물과 살고 있으며, 동물과 인간이 함께 누릴 수 있는 공간과 장소는 점차 확대되어 가고 있다.《모두를 위한 미술관, 개를 위한 미술관》은 이러한 변화 속에서 미술관이 지향하는 ‘모두’의 범위가 어디까지 확장될 수 있는지를 시도하고 나아가 인간 중심으로 구축된 미술관이 비인간(non-human)을 어디까지 고려할 수 있는지 실험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개를 위한 개방과 환대의 공간을 구현하기 위해 수의사, 조경가, 건축가, 법학자 등 분야별 전문가들이 전시에 참여했다. 설채현, 조광민 수의사는 동물행동 및 감정과 습성에 대한 자문을, 김수진 인천대 법학부 교수는 법률자문을, 개를 위한 건축과 조경을 위해 김경재 건축가, 유승종 조경가가 참여했고, 김은희 독립큐레이터가 스크리닝(영화)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모두를 위한 미술관, 개를 위한 미술관》은 ‘인류세-광장’‘고통스러운 반려’‘소중한 타자성’‘더불어 되기’‘자연문화’‘움벨트(Umwelt, 자기중심적 세계를 의미)’와 같은 주제어를 바탕으로 전시·퍼포먼스·스크리닝 세 부분으로 나뉜다.

전시에서는 참여 작가 13명(팀)의 신작 7점을 포함 설치, 조각, 애니메이션 등 작품 20점을 볼 수 있다. 전염병으로부터 아이들을 구한 썰매견의 이야기를 다른 관점으로 제안하는 정연두의 <토고와 발토-인류를 구한 영웅견 군상>, 적록색맹인 개의 시각을 고려하여 도구를 제작한 김용관의 <알아둬, 나는 크고 위험하지 않아>, 도그 어질리티(dog agility, 장애물 경주)에 사용되는 기구와 비슷한 조각들을 미술관마당에 설치하여 개를 위한 미래의 숲을 상상하는 조각스카웃의 <개의 꿈>, 건축가 김경재가 개를 위해 제작한 공간 <가까운 미래, 남의 거실 이용방법>, 조경가 유승종은 식물과 자연을 과감하게 전시실로 가져온 <모두를 위한 숲> 등을 선보인다.

퍼포먼스로는 인간중심적인 상태를 벗어나 다른 무엇이 되기(becoming)를 시도하는 김정선x김재리의 <신체풍경>, 반려 로봇 아이보(Aibo)와 미술관을 산책하는 남화연의 , 사물인터넷 기기 여러 대가 주고받는 소리를 개와 사람이 함께 듣는 다이애나밴드의 <숲에 둘러서서>, 반려조(앵무새)와 사람이 함께 퍼포먼스를 하는 양아치의 <창경원 昌慶苑> 등 신작 4점을 선보인다. 그리고 관람객과 반려동물에게 저녁 식사 재료를 제공하는 박보나의 <봉지 속 상자>가 진행될 예정이다.

스크리닝 프로그램으로는 ‘개, 달팽이 그리고 블루’라는 제목으로 영화 3편을 선보인다. 영화 전체가 단 하나의 색(국제 클라인 블루, IKB 79)의 단일 쇼트와 보이스 오버 그리고 사운드 트랙으로 구성된 데릭 저먼(Derek Jarman)의 <블루>(1993), 달팽이와 비올라 연주자가 비올라 활을 중심으로 상호 영향을 주고받는 순간을 관찰한 안리 살라(Anri Sala)의 <필요충분조건>(2018), 감독의 애견 록시의 눈을 통해 눈먼 인간 세계의 고통과 작별하는 법을 말하는 장뤼크 고다르(Jean-Luc Godard)의 <언어와의 작별>(2014)이 상영된다.

지난 6월 사전 출간된 전시도록에는 연구자, 비평가, 수의사, 소설가, 법학자의 글과 반려동물 관련 정보가 수록되었다. 미술 뿐 아니라 사회학, 수의학, 법학 등 다양한 분야의 글을 통해 전시 주제를 뒷받침해준다. 정부의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연장에 따라 미술관은 휴관이 지속되지만, 《모두를 위한 미술관, 개를 위한 미술관》은 오는 25일(금) 오후 4시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 먼저 만나볼 수 있다.

전시를 기획한 성용희 학예연구사의 전시설명, 참여 작가 인터뷰를 비롯해 작가들의 개가 직접 전시장을 방문한 모습을 볼 수 있다. 전시는 10월 25일까지 계속된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이제껏 미술관에 온 적 없는 ‘반려동물 개’를 새로운 관람객으로 맞이함으로써 미술관의 기능과 역할에 대한 새로운 담론을 이끌어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