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마항쟁 41주년…문 대통령 "진상규명·배상·보상 위해 노력할 것"

머니투데이 더리더 홍세미 기자 입력 : 2020.10.16 11:07
부마항쟁이 41주년을 맞았다. 부마민주항쟁은 1979년 10월 부산과 마산 지역을 중심으로 대학생들을 비롯한 시민들이 박정희 정권의 유신 독재에 반대한 시위다. 지난해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올해 부마항쟁 기념식은 부산대학교에서 열린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경남대에서 진행된 기념식에는 참석했으나 올해는 정세균 국무총리가 참석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페이스북을 통해 "부마민주항쟁은 결코 무너지지 않을 것 같았던 유신독재를 끝내는 기폭제였다"며 "4·19혁명 정신을 계승하여 광주민주화운동, 6월항쟁, 촛불혁명까지 민주주의의 불씨를 살린 대한민국 민주주의 운동사의 큰 획이었다"고 했다.

이어 "시민과 노동자가 함께, 민주주의가 국민 모두의 것이라고 알린 대규모 항쟁이었다"며 "우리는 여전히 ‘나’와 ‘이웃’을 위한 자발적 방역과 ‘모두를 위한 자유’를 실천하며 새로운 민주주의를 써가고 있다"고 썼다.

문 대통령은 "부마민주항쟁이 살아있는 역사로 오래도록 우리에게 많은 교훈을 전해주고, 코로나와 싸우고 있는 부산과 창원 시민들에게 용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부마민주항쟁의 진상규명, 배상과 보상, 기념사업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semi4094@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