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공무원 피격 사건 남측에 책임…남북관계 파국 면해야"

머니투데이 더리더 홍세미 기자 입력 : 2020.10.30 10:21
▲지난 10월 인천 옹진군 소연평도 해상에서 해군 함정이 실종 공무원 수색 작전을 펼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북한이 30일 서해 공무원 피격 사망 사건의 책임은 우리 정부에 우선 있다면서 우발적 사건으로 인한 남북관계 파국은 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피격 사망 사건에 대해 "남조선 전역을 휩쓰는 악성 비루스(코로나19)로 인해 긴장하고 위험천만한 시기에 예민한 열점 수역(NLL·북방한계선)에서 자기측 주민을 제대로 관리, 통제하지 못해 일어난 사건"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당시 남측 주민이 어떤 의도로 우리측 수역에 불법침입했는지도 모르고 단속에까지 즉각 응하지 않는 상황에서 군인들이 어떻게 대응하겠는가 하는 것은 남측에서도 불 보듯이 헤아릴 수 있는 뻔한 이치"라며 "우리 군인이 부득불 자위적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했다.

통신은 "북한 최도지도부가 사건 조사결과를 통보하고 미안함을 전했다"며 "그 때로부터 우리는 서해 해상의 수역에서 사망자의 시신을 찾아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주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으나 안타깝게도 아직 결실을 보지 못했다"고 했다.

통신은 "국민의힘을 비롯한 남조선의 보수세력들은 계속 만행이니, 인권 유린이니 하고 동족을 마구 헐뜯는데 피눈이 돼 날뛰는가 하면 이번 사건을 저들의 더러운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기회로 만들기 위해 앞뒤를 가리지 않고 분주탕을 피우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인권 문제까지 걸고들며 유엔을 비롯한 국제무대에도 확산시켜보려고 악청을 돋구어대고 있다"며 "반공화국 대결로 생존을 부지하는 보수패당의 광란에 신물이 난 지 오래지만 이번 사건과 관련한 고의적이며 모략적인 악담패설이 지독하게 계속되는 조건에서 그에 대해 문제시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통신은 "우발적 사건으로 인한 파국을 면해야 한다"며 "이번 사건이 유엔 등 국제무대에서 인권 문제로 비화될 경우 남북관계 개선에 장애물이 될 수 있다"고 했다. 
semi4094@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