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서울시장 출마 가능성 시사…"정권 교체 위해 어떤 역할이라도 할 것"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윤희 기자 입력 : 2020.11.06 09:54
▲강연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6일 서울시장 출마 가능성에 대해 "정권 교체를 위해 어떤 역할이라도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미래포럼의 초청 강연에서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정권 교체를 위한 역할에는 서울시장 출마도 포함되나"라고 묻자 안 대표는 이같이 답했다.

안 대표는 "올해 초 귀국할 때 우리나라가 망가져 가고 있고 그 책임이 정부여당에 있다고 생각했다"며 "제가 무엇이 되기보다 정권교체를 위해 역할이 뭐든지 하겠다고 생각했고 지금도 이 생각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강연에서 안 대표는 국민의힘에 대한 비호감도가 커 국민들이 표를 주지 않는 것이라며 야권 재편을 통해 활로를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빛의 속도로 과거로 가고 있다"며 "주변 사람들이 지난 총선에 대해 싫어하는 정당보다 실망한 정당을 찍었다고 한다. 여당이 지속적으로 실망을 주지만 싫어하는 정당보다는 표를 준 것이다. 이게 야권의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치에 관심 없는 사람들이 지금 제1야당 포함한 야권에 대한 비호감이 너무 크다는 것"이라며 "여론조사상으로도 나타나는 게 지난 6월 초 비대위가 시작됐는데 5달 동안 노력을 해도 변화가 없다면 다른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과 똑같은 방법으로 가다가는 똑같은 결과를 받게 된다. 그러면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조차도 저는 승산이 낮다고 생각한다"며 "나름대로 생각한 유일한 결론은 야권 재편"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야권 재편의 방향에 대해 "새로운 혁신 플랫폼을 만들고 여러 야권이 만들어갈 대한민국의 미래, 구체적 비전, 우리만의 정책을 이야기할 때 다시 국민이 관심 갖고 귀를 기울일 것"이라며 "지금 중도뿐 아니라 합리적인 개혁을 바라는 진보까지도 다 포괄할 수 있는 그런 기반을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반문연대가 아니라 혁신연대, 미래연대, 국민연대, 국가의 미래를 진정으로 생각하는 정치 세력들의 모임. 이런 방향으로 가는 게 유일한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yuni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