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코로나 방역 경고등…증가세 지속되면 거리두기 단계 격상 고려"

머니투데이 더리더 홍세미 기자 입력 : 2020.11.13 09:44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엿새 연속 세 자리수를 기록한 것에 대해 거리두기 단계 격상을 고려할 수 있다고 전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최근 방역에 경고등이 켜진 상황"이라며 "현재와 같은 증가세가 계속되면 거리두기 단계 격상을 심각하게 고려해야 할지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미 천안, 아산, 원주, 순천 등지에서는 자체적인 판단하에 거리두기를 1.5단계로 격상했다"며 "조금이라도 방심하거나 긴장의 끈을 놓아선 안 되는 아슬아슬한 상황임을 명심해야 하겠다"고 언급했다.

이어 "확충된 의료자원, 역학조사 및 진단검사 역량을 바탕으로 좀 더 선제적인 방역에 나서야 하겠다"며 "요양병원 등 취약시설에 대한 집중관리, 선제검사의 전국적 확대, 방역강화지역 선정, 수능·연말연시 특별방역기간 운영 등 과감한 정밀방역을 중수본과 방대본에 주문한다"고 했다.

정 총리는 이날부터 마스크 미착용시 과태료가 부과되는 것과 관련, "현재로서는 마스크 착용이 가장 확실하고 유용한 코로나19 방어수단"이라며 "'나부터'라는 마음가짐으로 마스크 쓰기를 생활화해 주실 것을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정 총리는 오는 14일 전국에서 민중대회 등 대규모 집회가 예정된 것에 대해 "코로나19 대규모 확산의 도화선이 되기에 충분하다"며 "해당 단체에서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우선적으로 고려해 지금이라도 집회를 재고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경찰청과 해당 지자체는 집회현장에서 방역지침 위반 사례가 없도록 엄정하게 관리하고 대응해달라"고 말했다.
semi4094@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