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검찰개혁 전까지 야망 갖지 않을 것"…서울시장·대선 출마설 일축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 입력 : 2020.11.16 16:20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6일 "검찰개혁을 하기 전까지는 정치적 욕망, 야망을 갖지 않기로 맹세했다"며 서울시장 및 대선 출마설에 선을 그었다. 다만 장관직에서 물러난 뒤 행보에 대해서는 "알 수 없다"고 하여 여지를 남겼다.

추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이 "서울시장이나 대선 출마 의향이 없냐"는 질문에 "오로지 검찰개혁에 사명을 갖고 이 자리에 왔기 때문에 그 일을 마치기 전까지는 정치적 입장을 가지지 않겠다"고 답했다.

또한 "검찰개혁 전까지는 정치적 욕망이나 야망을 갖지 않기로 맹세를 했고, 이 자리에 앉아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장관직에서 물러난 후 행보에 대한 추가 질문이 이어지자 다소 모호한 답변을 내놨다. 추 장관은 "그거야 알 수 없다"며 "검찰개혁이 이뤄지기 전까지 장관직을 내려놓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 의원은 이에 대해 "특정 정당에 당적을 가진 사람이 법무부 장관으로 들어서면서 (정치적) 의도를 가지고 장관직을 수행하고 있다는 비판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라임·옵티머스 사건을 비롯해 정부와 여당 반발이 거셌던 월성 1호기 감사 관련 수사에서 정치인 출신 법무부 장관이 살아있는 정권 수사를 무력화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여당의 지지를 얻어 (대선 등) 다음 행보를 이어나가려는게 아니냐는 의혹이 있다"고 했다.

한편 추 장관은 휴대전화 비밀번호 잠금해제를 강제할 수 있는 법 제정을 추진하라고 지시한 것에 대해서는 한발 물러선 태도를 보였다. 추 장관은 관련 법 제정을 계속 추진할 것이냐는 질문에 "법안을 말씀드린 것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디지털 시대에 살고 있는데 기업범죄도 해외에 서버를 두고 패스코드 같은 것으로 관리를 한다. 그럴 경우 아무리 압수수색 영장이 있어도 범죄를 밝힐 수 없으니 디지털 시대에 대비한 롤(역할)을 연구해야 된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carriepyun@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