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출제위원장 "예년 기조 유지…초고난도 문항 피했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윤희 기자 입력 : 2020.12.03 10:44
▲2021 수능/사진=뉴스1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출제위원장인 민찬홍 한양대 교수는 3일 2021학년도 수능 출제 기조와 관련해 "고등학교 교육과정을 기준으로 예년과 같은 출제 기조를 유지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민찬홍 수능 출제위원장(한양대 교수)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수능 출제방향 발표 브리핑에서 "문제 출제에 있어서 예년 기조를 유지하는데 중점을 뒀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중위권이 붕괴하고 재학생·졸업생 간 학력 격차가 나타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 민 위원장은 "6, 9월 모의고사 분석을 통해 졸업생과 재학생 간의 학력 격차, 재학생들 내에서 성적 분포 등에 있어 예년과 달리 특이점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출제위원과 검토위원 전원이 코로나19로 재학생들이 학습에 어려움을 겪었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며 "출제 계획을 세우는 단계에서부터 학생들이 이번 시험에서 특별히 어렵다는 인상을 받지 않도록 하는 데 최대한 주의를 기울였다"고 설명했다.

올해 수능은 '역대급 불수능'이라는 평가가 나왔던 재작년 수능과 비교해 쉽고, 지난해 수능과는 비슷한 수준으로 출제됐을 것으로 예상된다.

영역별 출제방향을 보면, 국어·영어영역은 출제범위를 바탕으로 다양한 소재의 지문과 자료를 활용했다. 수학영역과 사회·과학·직업 탐구영역, 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사고력 중심으로 평가하는데 중점을 뒀다. 필수과목인 한국사는 핵심내용을 위주로 평이하게 출제해 수험생 부담을 최소화했다.

EBS 수능 교재·강의와 연계율은 예정대로 문항 수를 기준으로 70% 수준을 유지했다. 연계방식은 영역·과목별 특성에 따라 개념이나 원리, 지문이나 자료, 핵심 제재나 논지 등을 활용했다. 문항을 변형하거나 재구성하는 방법도 사용했다.

특히 영어는 지난해 수능과 마찬가지로 대의파악(중심내용과 맥락 파악)과 세부정보(세부내용)를 묻는 연계 문항의 경우 EBS 연계 교재의 지문과 주제·소재·요지가 유사한 다른 지문 등을 활용해 출제했다. EBS 연계율은 영어가 73.3%로 가장 높고 국어가 71.1%다. 수학영역 등 나머지 과목은 70.0%에 맞췄다.

이날 수능은 전국 86개 시험지구에서 오전 8시40분 일제히 시작됐다.
yuni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