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秋·尹 갈등 첫 사과…"민주주의와 개혁 위한 마지막 진통 되길"

머니투데이 더리더 홍세미 기자 입력 : 2020.12.07 15:20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 사태에 대해 처음으로 사과했다. 문 대통령은 권력기관 개혁에 대해 언급하며 공수처 출범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방역과 민생에 너나없이 마음을 모아야 할 때에 혼란스런 정국이 국민들께 걱정을 끼치고 있어 대통령으로서 매우 죄송한 마음"이라고 했다.

이어 "한편으로 지금의 혼란이 오래가지 않고, 민주주의와 개혁을 위한 마지막 진통이 되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며 "민주적 절차와 과정을 통해 문제가 해결되어 나간다면 우리의 민주주의는 보다 굳건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권력기관 개혁은 남은 가장 큰 숙제 중 하나"라며 "저는 취임사에서 '권력기관을 정치로부터 완전히 독립시키고, 그 어떤 기관도 무소불위의 권력을 행사할 수 없도록 견제장치를 만들겠다'고 국민들께 약속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과거처럼 국민 위에 군림하는 권력기관이 없도록 하겠다는 의지였다"며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헌법 정신에 입각하여, 우리 정부는 많은 우여곡절을 겪으면서도 권력기관 개혁에 흔들림 없이 매진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어떤 어려움을 무릅쓰더라도 그 과제를 다음 정부로 미루지 않고자 하였다"며 "이제, 그 노력의 결실을 맺는 마지막 단계에 이르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정기국회에서 권력기관의 제도적 개혁을 드디어 완성할 수 있는 기회를 맞이했다"며 "한국 민주주의의 새로운 장이 열리는 역사적 시간"이라고 말했다.

또 "견제와 균형의 원리에 따라 국정원, 검찰, 경찰 등 권력기관들의 권한을 분산하고 국민의 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개혁 입법이 반드시 통과되고, 공수처가 출범하게 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semi4094@mt.co.kr

많이 본 기사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