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코로나19 신규 확진 686명…역대 2번째 규모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 입력 : 2020.12.09 10:34

9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지역별 현황/그래픽=뉴스1 최수아 디자이너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600명대 후반으로 폭증했다. 전날 594명으로 잠시 600명대 이하로 떨어졌으나 다시 급격히 늘어나면서 700명대에 근접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86명늘어 누적 3만9432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무려 92명 늘었다.

686명은 대구·경북 중심 '1차 대유행'의 정점이었던 2월 29일 909명 발생 이후 284일 만에 최다 기록이자 3월 2일과 같은 수치로 역대 2번째로 큰 규모다.

이날 신규확진자 감염경로는 국내 지역발생이 662명, 해외유입이 24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264명, 경기 214명, 인천 46명 등 수도권이 524명이다.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는 경남이 31명, 충북 24명, 부산 20명, 울산 14명, 전북 12명, 대전 10명, 광주 9명, 강원 5명, 충남·경북 4명, 대구 3명, 전남·제주 각 2명, 세종 1명 이다.

주요 신규 집단감염 사례는 서울 용산구 이태원의 홀덤펍(술 마시면서 카드게임 등을 즐길 수 있는 주점) 5곳과 관련해 지금까지 19명이 확진됐다. 중구의 한 시장에서도 14명의 감염자가 발생했고, 종로구 음식점 '파고다타운' 및 노래교실 관련 누적 확진자는 112명으로 늘었다.

이밖에 경기 양평군 개구면(누적 57명), 충남 청양군 마을회관(14명), 부산 남구 음식점(16명), 부산 강서구 환경공단(10명), 전북 완주군 자동차 공장(15명), 울산 남구 요양병원(100명) 등 추가 확진자가 늘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4명으로, 이 가운데 9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15명은 서울(6명), 경기(4명), 인천(2명), 강원·충북(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 중 확진됐다.

한편 사망자는 전날보다 4명 늘어 누적 556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41%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15명 늘어나 149명이 됐다.
carriepyun@mt.co.kr

많이 본 기사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