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백신 접종 계획 로드맵 국민께 보고할 것"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윤희 기자 입력 : 2020.12.24 15:55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는 김태년 원내대표/사진=뉴스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4일 "민주당은 당정협의를 통해 백신 접종에 대한 종합 로드맵을 마련하고 국민께 투명하게 보고해드리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이같이 밝히며 "백신 관련 접종 대상 선정, 안전성 검증, 유통시스템 등 제반 상황을 투명하게 국민께 설명하고 접종 계획의 종합 발표를 드리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백신 접종 시기 문제와 관련해 "백신 자체가 미국과 영국 회사들이 개발한 것으로 우리나라 감염병 전문가, 의학 전문가들은 일단 미·영 접종 상황을 잘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이구동성으로 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정부가) 오늘 아침에 발표했지만 화이자 1000만, 얀센 600만 등 4400만명 분량의 백신을 확보하고 2~3월부터 순차 접종을 개시해 11월까지 완료할 계획"이라며 "이것도 백신 물량은 더 확보하고 접종 시기를 더 앞당기게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원내대표는 "방역을 성공적으로 통제·관리하면서 필요한 시기에 필요한 양만큼 안전하게 접종하는 정부의 백신 정책을 흔들림 없이 추진할 것"이라며 "이런 와중에 국민 혼란을 부추기는 야당의 도 넘은 백신 정쟁화를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 방역 대응의 부족함이나 잘못이 있음은 당연히 지적해야 하고, 정부는 지적을 달게 받고 개선할 것은 개선하는 게 맞다"면서도 "그런데 허위정보와 왜곡 통계를 토대로 해서 무책임한 주장을 해서 어떻게든 방역 체계를 흔들고 정치적 이득을 보겠다는 행위는 전혀 국민의 생명·안전을 지키는데 도움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감염병 대처에서 경계해야 할 것이 정부와 국민 사이의 불신조장과 이간으로 잘못된 정보나 악성 정보가 미디어를 통해 확산되는 인포데믹이 코로나 확산을 더 악화시킬 수 있다"며 "백신을 정쟁 한 가운데로 끌어들이지 않기를 부탁한다. 건설적인 비판과 대안은 열린 자세로 수용하지만 정쟁화에는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했다.


yuni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