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헬스장 형평성 논란에 규정 보완 지시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윤희 기자 입력 : 2021.01.06 09:34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는 6일 헬스장 등 일부 실내 체육시설에 대해 제기된 방역 기준 형평성 논란에 대해 "중앙사고수습본부에서 보완방안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시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월요일(4일)부터 적용된 실내체육시설 방역기준을 두고 형평성 논란이 있다. 유사한 시설인데도 헬스장은 운영을 금지하고 태권도장은 허용되는 게 대표적인 사례"라며 "정부가 고심 끝에 정한 기준이지만 현장에서 받아들여지지 못하면 보완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중대본은 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 거리두기를 지난 4일부터 17일까지 연장한다고 발표하면서 일부 체육시설의 운영을 허용했다. 그 과정에서 태권도장, 발레학원은 허용하면서, 헬스장, 합기도장 등은 금지했다. 태권도·발레의 경우 아동과 초등학생의 돌봄 기능을 일부 수행한다는 이유다.

이에 PIBA(필라테스피트니스 연맹)는 국회와 청와대, 부산시청 등 전국에서 릴레이 1인 시위를 벌이고 있고, 연맹은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도 청원을 올려 6일 현재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또 헬스장 등 관련 사업장 업주들은 정부 조치가 실내체육시설에 유독 강력한 잣대를 들이대고 있다며 일부 업주들은 헬스장 문을 여는 '오픈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정 총리는 다음 달부터 시작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 확산세가 맹렬하다. 영국은 3차 봉쇄에 돌입했고 일본은 긴급사태 선언이 임박했다는 소식"이라며 "하루빨리 코로나19를 벗어나고자 서둘러 백신접종에 나섰던 여러 나라 중 상당수가 준비 부족으로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이르면 다음 달부터 시작될 백신접종을 치밀하게 준비하겠다. 이틀 전 접수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접수심사는 신속하면서도 꼼꼼히 진행하겠다"며 "이번 주에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백신 예방접종 대응추진단을 가동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행착오를 겪는 국가를 반면교사로 삼아 백신이 도착하는 순간부터 최종 접종과 사후관리까지 하나하나 과정을 빈틈없이 준비하겠다"며 "상세한 접종계획이 수립되는 대로 국민께 보고드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날 국무회의에서 총 9조3000억원 규모의 코로나19 맞춤형 피해지원 방안이 확정된 것 관련해서는 "속도가 중요하다"며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최대한 신속하게 소관 예산이 집행될 수 있도록 후속 조치에 만전을 기해주고, 재정당국은 예산 집행상황을 추가적으로 점검해달라"고 주문했다. 

yuni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