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국민참여경선룰 확정…권리당원 50%·여론조사50%

머니투데이 더리더 홍세미 기자 입력 : 2021.01.08 14:13
더불어민주당이 8일 4.7재보궐 선거 후보자 선출 방법을 '국민참여경선룰'로 확정했다. 경선은 권리당원 투표 50%, 일반 유권자 여론조사 진행된다. 또 전·현직 국회의원, 지방자치단체장을 지낸 여성 후보자는 10% 가산을 적용 받는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의결했다고 전했다.

심사 기준 및 배점은 △정체성·기여도(20) △업무수행능력(20) △도덕성(20) △당선가능성(40) 등이다. 이 기준은 이번 재보선에 한해 적용된다. 지난 21대 총선 심사 기준은 △정체성(15) △기여도(10) △의정활동능력(10) △도덕성(15) △당선가능성(40) △면접(10) 등이었다. 

이에 대해 강 대변인은 "지난 총선 때 배점은 정체성과 기여도가 분리돼 있었는데 그걸 통합했다"며 "총선의 경우 의정활동 능력을 평가하지만, 이번에는 업무수행능력 평가를 강화해 정책능력을 강화하는 종합적 방향으로 평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여성 및 정치신인에 대한 가산점이 적용된다. 정치신인의 경우 10~20%, 여성 및 청년의 경우 10~25% 당 내 경선에서 자신의 얻은 득표수에서 가산을 받는다. 전·현직 국회의원, 지방자치단체장을 지낸 여성 후보자는 10% 가산을 적용 받는다.

서울과 부산시장 등 광역자치단체장 후보자의 경우 1위 후보자가 과반수의 득표를 하지 못하면 결선투표를 진행한다. 
semi4094@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