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수산업계, 설 선물 상한 '20만 원' 요청…정세균, "조속히 확정해 달라"

머니투데이 더리더 홍세미 기자 입력 : 2021.01.13 09:52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농축수산업계가 공직자 등의 농축수산식품 선물 허용 한도액을 설 명절에 한해 10만 원에서 20만 원으로 상향해달라고 요청한 것에 대해 정세균 국무총리가 조속히 확정해 달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1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정부가 해마다 설 민생대책을 마련해 왔지만 올해는 좀 더 특별해야 할 것"이라며 "각 부처는 움츠러든 국민의 삶에 조금이나마 온기를 전할 수 있도록 이번 설 민생안정대책을 충실하게 만들어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특히 농축수산물 선물기준 같이 국민들께 미리 안내해 드려야 할 사안은 조속히 확정해 달라"고 말했다.

또 정 총리는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한 소상공인 버팀목자금이 이틀간 209만명에게 3조원 가까이 지급됐다"며 "중기부 등 관계부처와 일선 지자체의 철저한 사전준비와 협업 덕분에 세계에서 유례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신속한 지원이 가능했다. 남아있는 자금 지원도 차질 없이 마무리해달라"고 했다.

이어 "재난지원금도, 백신도, 관건은 결국 속도"라며 "각 부처는 재난지원금 지급에서 빛을 발한 협업의 성과를 백신 접종에서도 계속 이어가 달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백신이 도착하는 대로 신속한 접종을 하고 또 그것이 물 흐르듯 이어지도록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서 치밀하게 준비해달라"며 "위기 속에서 더 기민하게 움직이는 유능한 정부가 되어달라"고 덧붙였다.
semi4094@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