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거리두기 조정 논의…이번 대책 3차유행 승패 좌우"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윤희 기자 입력 : 2021.01.15 09:48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는 15일 "오늘 중대본에서는 다음 주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방안과 설 연휴를 대비한 방역대책을 함께 논의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유행 고비를 지나 완만한 감소세로 접어들었다"면서 "이번 방역대책이 3차 유행과의 싸움에서 최종적 승패를 좌우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확진자 감소세를 언급하면서도 "여전히 위기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누군가에게 가족의 생계가, 누군가에게 건강과 생명이 달린 정책결정임을 잘 안다.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고민해서 가장 지혜로운 결론을 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위험성을 인지하면서도 개발된 백신의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여전히 남은 것으로 읽힌다"며 "처음 맞는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국민들께서 궁금해하고 걱정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정부가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서 걱정과 불안을 덜어드려야 한다"며 "정부는 백신 접종 준비상황과 접종우선순위는 물론, 안전성과 효과성 문제도 충분히 점검하고 그때그때 국민 여러분께 보고해 드리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최근 일각에서 백신이 우리 몸의 유전자를 변형시킨다거나, 정부가 국민을 감시하고 통제하는 수단으로 백신을 사용하려 한다는 터무니 없는 주장이 시중에 떠돌고 있다고 한다"며 "국민 건강뿐 아니라 정부의 신뢰도와 직결된 사안으로, 결코 가벼이 넘길 수 없는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에 "방역당국은 근거 없는 허위조작정보에 대해 발 빠르게 사실관계를 바로잡고, 방통위 등 관계부처는 유포 행위를 엄단하는 등 적극 대처하라"고 주문했다.

한편 정 총리는 중대본 회의가 끝난 뒤 오전 10시 생활방역위원회를 주재하고 전문가들의 의견도 수렴한다. 정부는 이날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16일 중대본 회의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yuni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