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다음달부터 백신 접종 시작…이상 반응 대처도 준비 중"

머니투데이 더리더 홍세미 기자 입력 : 2021.01.27 16:51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화상으로 열린 2021 세계경제포럼(WEF) 한국정상 특별연설에 참석해 경제일반에 대한 참석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2021 다보스 아젠다 한국정상 특별회의'에 참석해 다음달부터 요양병원, 노인의료복지시설,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와 돌봄 종사자를 시작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백신별 특성을 고려해 운송과 보관과 함께 이상 반응 시 대처방안과 피해보상체계를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부터 90분 동안 청와대 본관에서 화상 회의 방식으로 열린 다보스 아젠다 한국정상 특별회의에서 "한국은 코로나 극복의 단계로 진입하며 포용적 회복과 도약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그 시작은 다른 나라들과 마찬가지로 집단면역의 첫걸음이 될 백신 접종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백신 접종은 다음 달부터 요양병원, 노인의료복지시설,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와 돌봄 종사자 등을 시작으로 우선순위에 따라 이뤄질 것"이라며 "이미 백신별 특성을 고려해 운송과 보관, 접종에서 최적화된 방안과 함께, 이상 반응 시 대처 방안과 피해보상체계를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아울러 "자체 백신 개발에도 최선을 다하고 한국에서 개발 중인 치료제가 성공하면 원하는 나라에 포용적으로 공급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 대응에 대해 "포용적 회복을 위해 위기 속에서 격차가 더 커지지 않도록 노력해왔다"며 "적극적인 고용유지 정책과 공공일자리 창출 등의 정책으로 고용 충격을 완화했고, 저소득층에 대한 정부 지원을 대폭 늘려 재정을 통한 분배 개선 효과를 높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3차에 걸친 정부의 재난지원금과 고용유지지원금, 저소득층 소비쿠폰,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소상공인 새희망자금은 더 어려운 사람들에게, 더 먼저, 더 빠르게 지급됐다"며 "필수노동자 보호, 산재보험과 고용보험 가입 확대와 같이 사회 곳곳의 격차를 줄이기 위한 노력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거기서 한발 더 나아가 정부의 방역 조치로 영업금지 또는 영업제한을 받는 소상공인·자영업자에 대한 손실보상제와 코로나 승자 기업의 자발적인 출연으로 코로나 약자들을 돕는 대신 정부가 강력한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이익공유제가 정부와 국회 차원에서 논의되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 한국이 뉴딜정책을 통해 고용안전망과 사회안전망을 확대, 포용적 회복을 이루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고용·사회 안전망 강화에 28조원, 디지털뉴딜에 58조원, 그린뉴딜에 73조원 등 한국한 뉴딜에 2025년까지 160조원을 투입, 일자리와 미래먹거리를 창출할 계획"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세계 최고 수준의 정보통신기술 인프라를 갖추고 있고, 디지털 경쟁력도 괄목할만한 발전을 이루고 있다"며 "한국이 한 번도 국경과 지역을 봉쇄한 적이 없다는 사실로도 확인되듯이 무엇보다도 한국은 안전하고 안정적인 거래처이며 투자처"라고 말했다.
semi4094@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