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외교] 6일 '스웨덴의 날' 디지털 국경일 행사 …전 세계 스웨덴 대사관 동시 진행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 입력 : 2021.06.04 16:42
▲‘스웨덴의 날 - 모두 함께 즐겨요!’ 디지털 국경일 메인 이미지./

우리에게 대표적 중립국으로 친숙한 스웨덴. 오는 6일은 스웨덴 국경일인 스웨덴의 날로 스웨덴대외홍보처와 전 세계 스위덴대사관과 동시에 디지털 행사인 ‘스웨덴의 날 - 모두 함께 즐겨요!를 진행한다.

1523년 구스타브 바사가 왕위에 오르며, 스웨덴이 독립 국가로 탄생한 역사적인 날인 스웨덴의 날은 동시에 1809년 스웨덴 헌법이 제정된 날이기도 하다. 스웨덴은 1983년부터 6월 6일을 국경이로 제정했다.

오는 6일(일) 오후 5시 30분 주한스웨덴대사관 유튜브 및 페이스북으로 생중계하는 행사는 빅토리아 스웨덴 왕세녀와 왕실 가족의 특별 인사, 안 린덴 외교부 장관, 틱톡의 원맨쇼 스타 코미디언 리암 칼레비(Liam Kalevi)가 소개하는 스웨덴 전통과 스웨덴 사람들, 도전적 창조로 세계적 명성을 자랑하는 쿨베리 현대무용단의 ‘집에서 일하는 쿨베리’ 공연과 함께 스웨덴 스타 셰프가 침샘을 자극하는 스웨덴 전통 음식을 소개한다. 행사에는 스웨덴의 영화, 음악, 무용, 패션, 음식스포츠, 아카데미, 언론을 대표하는 29명의 유명인이 출연한다.

또, △스포티파이 10억 스트리밍 기록을 보유한 호세 곤잘레스(José González) △싱글 앨범 ‘Tired of Talking’으로 세계인의 눈과 귀를 단번에 사로잡은 레온(Léon) △스웨덴 그래미상 수상에 빛나는 인디밴드 아마손(Amason)이 공연을 펼친다.

야콥 할그렌 주한스웨덴대사는 “해마다 주한스웨덴대사관은 팀 스웨덴 주한 스웨덴 기업 및 1000명 이상의 손님을 초청해 스웨덴 음식·음악·문화·가치를 공유하는 성대한 축하 자리를 마련했다.”며, “코로나19로 연례행사를 못하는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올해는 조금 특별한 스웨덴 국경일을 축하를 기획하게 됐다.”고 말했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