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지능형 스마트 관광도시 수원시 선정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 입력 : 2021.06.15 11:46
▲2021년 지능형 스마트 관광도시 수원시 시나리오./사진=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는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 이하 관광공사)와 함께 15일(화) ‘2021년 지능형(스마트)관광도시 조성 사업’ 대상지로 ‘경기도 수원시’를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지능형(스마트)관광도시 조성 사업’은 첨단정보통신기술을 관광 분야에 접목해 경쟁력 있고 편리한 관광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여행객들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지역관광 첨단화 기반 사업이다.

이 사업은 첨단정보통신기술을 활용, 지자체와 민간 기업 등이 연합체(컨소시엄) 형태로 함께 관광 참여해 민관 협력으로 기술기반의 관광산업을 육성하고 관광객의 편의·만족도를 증진해 지역관광 경쟁력을 높일 목적의 사업이다. 민간 전문가 7인 평가위원단은 지난 3월 1차 평가 통과 후 최종 ‘수원시’를 선정했다.

수원시는 ‘18세기 조선 신도시로의 스마트한 여행 구현’을 주제로, ‘수원화성 관광특구’를 지능형(스마트)관광 요소가 집약된 구역으로 만든다. 특히 물리적으로 훼손하면 안 되는 세계유산의 특성과 성안마을의 지역관광 상생 모델을 고려해 사업계획을 수립했다. 국비 35억 원, 시비 및 민간투자비 등 사업비 총 70억 원을 매칭 △수원화성의 미개방·미복원 유적지를 가상·증강현실로 구현한 체험형 콘텐츠 △현 위치 기반 주변 관광정보 제공 및 증강현실 길 안내 △끊김 없는 관광 이동 구현을 위한 교통정보 통합 제공 및 실시간 주차장 안내 △지역상권 가맹점 대상 비대면 예약·선주문·결제 서비스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지능형(스마트)관광도시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의 편의와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지자체, 민간 기업 등과 함께 서비스를 계속 고도화해나갈 것”이라며 “아울러 지능형(스마트)관광도시 내 관광 활동을 통해 생성·축적되는 관광유형 정보를 분석해 해당 지역의 관광 콘텐츠와 서비스 등이 발전될 수 있는 선순환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