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박경리 작가 원작 <토지 Ⅰ>… 연극 재탄생 예술의전당서 관객 기다려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 입력 : 2021.07.15 13:27
▲경남도립극단에 의해 연극으로 재탄생한故 박경리 작가 원작의 연극 <토지 Ⅰ> 포스터./사진=예술의전당

한국 현대문학이 낳은 고(故) 박경리 작가 원작의 기념비적인 대하소설 <토지>가 국내 최초, 연극으로 재탄생하며, 예술의전당 '2021년 지역 우수콘텐츠 교류사업'으로 선택됐다. 토지는 오는 31일(토)부터 8월5일(목)까지 5일간 예술의전당(사장 유인택) CJ 토월극장 무대에 오른다.

예술의전당은 지방의 균형 발전을 위해 지역의 문화예술기관들과 협업하는 그 첫 번째로 경남도립극단의 작품 연극 <토지Ⅰ>을 선택한 것. 연극 <토지Ⅰ>은 지난 2020년 창단한, 경남도립극단 창단 공연으로 무대에 오른 뒤, 지난 1년 여간 갈고 닦아 업그레이드 한 작품이다.

집필기간만 25년, 5부작 20권 한국 현대문학의 대표작이라 할 수 있는 소설 <토지>는 한국 근현대사라는 시간 속에서 경남과 간도라는 드넓은 공간을 오가는 방대한 스케일을 자랑하는 대하소설이다.

거대한 시공간 속에서 표현되는 지역에 대한 생생한 묘사와 삶의 궤적은 우리 근대사의 삶과 애환을 그대로 그려내어, 여러 외국어로 번역되었을 뿐만 아니라, 소설 외에도 영화와 드라마 심지어 만화로까지 각색되었을 만큼 많은 사랑을 받았던 작품이다.



경남 하동의 지역색 그리고 우리 근대사의 삶과 애환 담겨


연극 <토지Ⅰ>의 무대 배경은 경남 하동이 주 배경으로, 작품 속 주인공인 최참판댁이 간도 용정으로 이주하기 이전까지의 내용을 다룬는데, 짙은 지역색을 기본으로, 그 시공간을 살아가는 인간의 보편적 심성을 처절하고도 곡진하게 그려낸다.

다양한 인물들의 개성적인 표현, 그들의 깊은 애정과 갈등, 좌절과 희망 등을 아름답고 흥겨운 무대 위에서 펼쳐 보이며 관객들을 압도할 예정이다.

활자가 주는 감동을 시공간의 제약이 따르는 무대에서 표현해 새로운 울림과 감동을 선사할 이번 공연의 연출을 맡은 박장렬 경남도립극단 예술감독은 “토지는 우리가 발 딛고 살아가는 터전입니다 ”고 말하며, 연극 <토지Ⅰ>은 세월에 바래지 않는 ‘사람’이 살아가는 이야기입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작품이 과거의 이야기가 아닌,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의 삶의 이야기임을 강조했다.

앞서 2020년 10월 창단공연으로 통영과 창원에서 초연되었던 이 작품은 올해 5월에는 김해에서 성황리에 재공연 되었으며, 지난 6월에는 부산국제연극제 폐막작으로 공식 초청되어 화려한 축제의 마지막을 장식한 바 있다.

예술의전당 유인택 사장은 “연극 <토지Ⅰ>을 지역 우수 공연으로 초청하게 되어 무척 뜻깊게 생각한다. 소설 속 600여 명 등장인물의 50여 년간 다채로운 삶의 이야기에 대한 기대가 크다. 로컬이 미래라는 요즈음, 글로컬 시대에 딱 맞는 공연이 상연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교류를 통해 우수콘텐츠의 활발한 보급이라는 소통의 장을 확대하고 나아가 문화교류의 폭과 깊이를 더하는 기회로 삼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소회를 밝혔다.

입장권은 R석 7만 원, S석 5만 원, A석 3만 원이며 예술의전당 홈페이지(www.sac.or.kr)와 콜센터(02-580-1300), 인터파크에서 예매가 가능하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