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외교]한-호주 수교 60주년 문화로 잇는 외교… 공연,전시 등 다채로와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 입력 : 2021.09.06 14:18
▲한-호주 수교 60주년 기념 로고 들고 포즈취한 더 위글스 관계자./사진=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는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원장 정길화)과 함께 한국과 호주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9월부터 2022 상반기까지 한-호주간 다양한 문화교류 행사를 진행한다. 양국의 본격적 인연은 한국전쟁 당시로 호주는 한국전쟁에 군인 1만 7,000여 명을 파견, 1961년 한국과 국교를 정식으로 수립했다.

이후 양국은 민주주의, 인권 등의 가치를 공유하며 긴밀한 협력관계를 이온 가운데, 지난 6월, 양국 정상은 영국 콘월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만나 양국관계를 새로운 차원으로 격상시키기 위한 토대를 함께 마련해 나가기로 약속했다. 이를 기점으로 양국은 반세기 이상 쌓아온 우호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고자 다양하고 다채로운 문화교류 행사를 마련했다.

이번 문화교류 행사는 호주의 인기 어린이 프로그램 ‘더 위글스(The Wiggles)’의 ‘한국문화 특집편’으로 시작을 알린다. 호주의 4인조 놀이학습 음악그룹인 ‘더 위글스’는 호주뿐 아니라 미국, 영국, 캐나다 등 영미권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유튜브 채널 조회 수 약 25억 회를 기록하는 등 전 세계 어린이들의 사랑을 꾸준히 받고 있다.

▲국립국악관현악단 삼삼오락 2 공연 모습./사진=문화체육관광부

주시드니한국문화원이 ‘더 위글스’ 제작사와 공동으로 기획한 ‘한국문화 특집’ 총 3편은 오는 9월 9일부터 ‘더 위글스’ 유튜브 채널에서 차례대로 공개한다. 이를 통해 디지털 콘텐츠에 익숙한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그들이 한국문화를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

호주의 코로나19(COVID-19) 상황과 현지 방역 규정을 고려해 ‘한-호주 수교 60주년’을 기념하는 공연도 오는 10월 14일, 21일 비대면으로 진행한다. 더불어 주시드니한국문화원 누리소통망 등을 통해 국립국악관현악단과 ‘이날치 밴드’ 등 국립 및 민간 공연단의 역동적인 모습도 볼 수 있다.

호주 ‘파워하우스 박물관’에서는 국립춘천박물관의 ‘영월 창령사터 오백나한-당신의 마음을 닮은 나한 전시를 오는 12월 2일~2022년 5월 15일까지 선보인다. 호주 국민들은 이번 전시를 통해 영월 창령사 터 출토 나한 석조상 50점과 김승영 작가의 설치작품을 보며, 한국 문화유산과 현대미술을 즐길 수 있다.

▲이날치 수궁가 촬영 현장./사진=문화체육관광부

이와 함께 호주 선교사 맥켄지 가족이 촬영한 한국 근현대 사진과 영상 300점으로 양국의 우정을 조명한 ‘호주 매씨 가족의 소풍 이야기’ 전시가 2022년 3월부터 5월까지 호주 국민들을 만날 예정으로 맥켄지(Mackenzie) 선교사는 1910년부터 부산에서 나환자, 고아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해 봉사활동을 펼쳤다.

문체부 황희 장관은 “한국-호주 수교 60주년 기념 문화교류 행사는 양국의 오랜 우정을 더욱 단단하게 만드는 계기가 될 것이다”며, 특히 “이번 문화교류는 현지 기관 및 민간단체들과 유기적으로 협력해 공동으로 기획한 것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이어 “호주 국민들이 이번 문화행사를 통해 우리 문화를 좀 더 잘 이해할 수 있기를 바란다” 그러면서 “나아가 문화예술을 누리는 즐거움과 감동이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는 힘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