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일대 올겨울 XR로 수놓는 '광화시대' 개막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 입력 : 2021.12.17 10:22
▲광화풍류./사진=문화체육관광부

역사와 문화 관광의 중심인 광화문이 17일부터 순차적으로 실감콘텐츠로 올겨울을 수 놓는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는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조현래, 이하 콘진원)과 함께 17일(금), ‘광화시대(Age of Light, 光化時代, Gwanghwa Sidae)’를 개막한다.

광화시대는 ‘5세대 이동통신이 선사하는 새로운 시대의 빛’을 주제로, 광화문 일대에 ‘빛처럼 빠른(초저지연, 초고속), 따뜻한 빛으로 치유되는(초연결) 콘텐츠’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서울 광화문의 역사와 현재, 미래’를 5세대 이동통신(5G)·증강현실(AR)·홀로그램 기술 등 첨단기술을 활용해 생동감 넘치는 실감콘텐츠 8종으로 구현했다. 먼저 5세대 이동통신(5G) 실시간 공연 ‘광화풍류’를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공개한다.

‘광화시대’ 기획 배경에 대해 문체부와 콘진원에 따르면, 문화관광콘텐츠와 실감 기술을 결합한 실감콘텐츠에 대한 국민들의 인지도를 높이고, 역사적 상징성이 있는 광화문 지역을 실감콘텐츠 체험공간 중심지로 만들어 우수한 우리 기술과 문화를 세계에 홍보하고 실감콘텐츠 산업을 국가성장동력으로 육성하기 위해 마련했다.

문화, 관광 콘텐츠와 5세대 이동통신·증강현실(AR)·인공지능(AI) 등 최신 기술을 결합한 실감콘텐츠 총 8종과 실감콘텐츠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거점 2곳으로 이루어진다.

실감콘텐츠 8종은 △가상과 현실, 공간과 사람을 연결하는 실시간 공연 광화풍류(光化風流) △도심 속 휴식과 회복의 정원, 광화원(光化園) △홀로그램으로 구현된 인공지능(AI) 정보 제공 콘텐츠, 광화인(光化人) △광화문의 시공간을 탐험하는 놀이기구(어트랙션), 광화전차(光化電車) △시민들의 공감을 받으면 실시간으로 변화하는 #핵심어 표시(해시태그)의 숲, 광화수(光化樹) △광화문의 숨겨진 이야기를 찾아가는 임무(미션) 게임, 광화담(光化談) △과거·현재·미래를 오가며 광화문의 역사와 숨겨진 이야기 등을 찾아가는 광화경(光化鏡) △전 세계 매체예술(미디어아트) 창작자의 캔버스, 광화벽화(光化壁畫)이다.

거점 2곳은 광화벽화(光化壁畫)가 설치된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광화원(光化園)과 광화인(光化人)이 조성된 경복궁역 지하 ‘메트로미술관’에 마련한다.

문체부와 콘진원은 코로나19(COVID-19) 예방을 위해 실감콘텐츠 8종을 소규모·순차적 방식으로 공개하는 것으로 당초 일정에서 변경해 17일(금) ‘광화풍류’를 시작으로 내년 1월 중순에는 ‘광화원’·‘광화인’을, 2월 초에는 ‘광화전차’·‘광화수’·‘광화담’·‘광화경’을, 2월 말에는 ‘광화벽화’를 만나볼 수 있다.



'광화시대' 시작을 알리는 광화풍류


▲광화풍류 온라인(XR)공연 모습./사진=문화체육관광부

광화시대의 시작을 알리는 ‘광화풍류’는 두 개의 주제로 공연을 펼친다. 첫 번째 주제는 ‘5세대 이동통신 실시간 길거리 공연’에서는 서울(세종문화회관), 경주(경주타워), 전주(전주사고), 철원(카라반캠핑장) 등 한국의 유명 관광지에 있는 음악인들을 5세대 이동통신(5G) 기술로 연결해 실시간 협업 무대를 선보인다.

특히, 세종문화회관 야외 뜨락에서 외벽 영상(미디어파사드)으로 구현해 서로 거리는 떨어져 있지만 하나의 공연처럼 즐길 수 있다. 송소희, 두 번째 달, 원밀리언댄스스튜디오의 리아킴과 효진초이, 너드커넥션이 공연에 참여한다.

이어 두 번째 주제 ‘온라인 확장현실(XR) 실시간 공연’에서는 언리얼 엔진을 기반으로 구현한 가상의 광화문을 배경으로 싸이(Psy), 더보이즈, 사이먼도미닉, 에이오엠지(AOMG) 로꼬, 그레이, 우원재 등 인기 케이팝 가수들이 화려한 무대를 선사한다.

이 공연은 우리나라 최초로 확장현실(XR) 기술을 활용한 ‘가상(Virtual) 실시간 공연’이다. 더보이즈와 사이먼도미닉은 가상으로 구현한 2031년 미래 무대를 배경으로, 싸이(Psy)와 에이오엠지(AOMG) 로꼬, 그레이, 우원재는 2021년 현재를 배경으로 공연을 펼쳐, 미래와 현재를 넘나들며 관객들과 온라인으로 실시간 소통할 예정이다.

‘광화풍류’는 12월 17일(금) 저녁 6시부터 콘진원 유튜브 채널(www.youtube.com/user/KoreanContent)과 네이버 나우(Now), 엠투(M2), 엠넷 케이팝(Mnet K-Pop) 유튜브 채널 등 다양한 온라인 채널에서 볼 수 있다. 아울러, 세종문화회관의 뜨락 현장에서도 즐길 수 있다.

다만, 코로나19(COVID-19) 예방을 위해 관객 인원을 70명으로 제한하고 모든 관객은 전자출입명부를 작성해야 하며, 백신 2차 접종 완료자 또는 유전자증폭(PCR) 검사 음성확인서 지참자에 한해 입장할 수 있다. 좌석 없이 스탠딩으로 2미터 거리두기를 적용해 현장 요원의 안내에 따라 지정된 위치(스티커 부착)에서만 관람할 수 있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