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환경·사회·투명 경영(ESG)' 실효성 높이는 현장 실무자 회의 개최

족집게식 ‘환경·사회·투명 경영’ 진단으로 사업장 개선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08.26 15:57
환경부(장관 한화진)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직무대행 이우원)은 8월 26일 오후 서울역 회의실에서 ‘환경·사회·투명 경영(ESG)’ 진단(컨설팅) 지원사업을 통해 사업장 환경관리가 개선되도록 한국환경공단, 화학물질관리협회, 녹색환경지원센터와 지원체계 확대·개편을 논의하는 ‘환경·사회·투명 경영(ESG)’ 진단(컨설팅) 협의체를 개최했다.

현재 한국환경공단 등의 환경분야 전문기관은 대기, 화학물질 등 개별 환경법별로 분산된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한국환경공단은 비산배출 검사 및 악취 기술지원을 위시해 온실가스, 대기, 악취, 수질, 토양 등 다양한 환경 분야에서 검사와 기술지원을 수행하고 있다. 화학물질관리협회는 화학사고 예방관리계획서 작성지원 등 화학물질관리 및 등록평가 분야에서 이행을 지원한다.

녹색환경지원센터는 시도 내 대학-연구기관-기업소속 민간전문가와 협력하여 해당 지역 내 영세 업체의 오염물질 배출 저감을 위한 자문을 수행한다.

이번 ‘환경·사회·투명 경영(ESG)’ 진단 지원사업은 중소기업 스스로 녹색경영을 하도록 개별 환경분야에 한정하지 않고 전반적인 온실가스 및 오염물질 관리실태 등의 현황을 진단하고 개선방안을 제시했다.

하지만 현장에서 전문적인 환경관리가 필요한 분야는 구체적인 환경관리 개선방안 도출에 어려움이 있다.

이에,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앞으로 한국환경공단 등 전문기관과 주기적인 회의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진단 결과물이 개별 환경분야 법정검사나 기술지원 시 업체에 실질적인 보탬이 되도록 추진한다.

진단 과정에서 전문기관이 함께 함으로써 구체적인 환경관리 개선방안을 제시하여 개별 환경분야의 법정검사나 기술지원을 연계 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진단 결과에 기반한 신청에 대해서는 정책융자, 스마트 생태공장 지원 시 가점을 부여하여 시설개선에 실질적인 효과로 이어지도록 후속사업과 연계를 강화한다.

또한, 올해 7월부터 이번 진단 지원사업의 하나로 도금업종을 대상으로 업종 맞춤형 환경안전관리시스템 시범구축이 추진 중이며 2023년 정보화전략계획(ISP)을 거쳐 다른 업종까지 확대를 추진한다.

장기복 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은 “이번 ‘환경·사회·투명 경영(ESG)’ 진단 지원사업을 통해 중소기업이 국내외 정책동향에 대응하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하겠다”라며, “특히 종전 개별 환경법에 근거하여 추진되던 기술지원사업 등과도 연계를 강화하여 다양한 기술지원 정보를 제공하고 정책융자, 스마트생태공장 등 후속지원과도 원활히 연계하겠다”라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