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교 최고위원, 강북구갑 지역위원회 핵심당원들과 소통의 시간 가져

‘윤석열 정권에서 우리는 무엇을 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제1기 ‘더불어좋은정치아카데미’ 강연 나서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12.06 15:05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서울 중랑갑 국회의원)은 어제(30일) 더불어민주당 강북구갑 지역위원회가 주최한 ‘더불어좋은정치아카데미’의 강연자로 나서 150여 명의 지역당원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천준호 국회의원(서울 강북구갑), 이순희 강북구청장도 함께했다.

서영교 최고위원은 “경제가 매우 어려운 상황임에도 윤석열 정부는 임기 5년 동안 대기업 법인세 등 약 73조를 감세하려 한다. 이 감세액을 메꾸려는지 10조원 가량 서민예산을 감액하겠다고 한다. 참 나쁘고 비정한 사람들이다. 더불어민주당은 민생을 외면한 정책을 바로잡고, 따뜻한 민생예산을 챙겨나가겠다.”고 약속하며 강연의 포문을 열었다.

이어 서영교 최고위원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탄핵사유를 차곡차곡 쌓아가고 있다. 정부조직법상 행안부의 업무에 치안 사무는 포함되어 있지 않다. 그러나 윤석열 정부는 시행령을 개정하여 경찰국을 설치하고, 행정안전부에 치안 사무를 관장하도록 했다. 이는 명백한 위헌·위법적 행위이다. 윤석열 대통령과 이상민 행안부 장관 모두 책임져야 할 것이다.”고 질타하며 큰 공감을 얻었다.

아울러 서영교 최고위원은 “이태원 참사가 발생한지 한 달이 지났다. 그런데 누구 하나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 특히, 총책임자인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참사 발생과 대처 과정에서 상황을 오판하고, 책임회피성 망발을 남발하며 희생자 유가족들에게 큰 상처를 주었다. 대통령에게만 충성하는 이상민 장관을 파면하라는 것이 국민의 목소리이다. 해임건의안을 통과시켜 대통령에게 파면을 요구하겠다. 거부할 경우 이상민 장관을 탄핵소추하여 국민과 함께하겠다.”고 다짐하며 강북 지역당원들의 열띤 환호를 이끌어냈다.

한편, 서영교 최고위원은 제21대 국회 300명의 국회의원 중 ‘법안 통과 1위’를 기록해 ‘가장 열심히 일한 국회의원’이라는 언론의 평가를 받고 있다. ‘태완이법’,‘공무원 구하라법’,‘고교무상교육법’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입법으로 ‘입법천사’라는 별칭을 얻기도 했다.

서 최고위원은 이날 행사에서 “태완이법을 통해 반인륜적 살인사건에 대한 공소시효가 폐지됐다. 또한, 경찰에 미제사건 전담팀이 구성되었고, 화성 연쇄살인사건 등 미제사건 재수사가 이루어졌다. 우리 사회에 '살인범은 끝까지 잡는다'는 확고한 원칙이 만들어진 것이다. 이 같은 민생입법을 통해 국민께 큰 힘이 되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라고 약속하며 강북구 지역당원들의 열렬한 호응을 이끌어냈다.

끝으로 서영교 최고위원은 “강연을 주최해주신 천준호 의원님과 강북구갑 지역위원회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천준호 의원님은 당대표 비서실장을 역임하며 윤석열 정권의 폭주를 저지하는 선봉에 서있다. 최근에는 국회 행정안전위원, 이태원참사 국정조사 특위 위원을 맡으며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에 앞장서고 있다. 일 잘하는 천준호 의원님과 함께 지역사회와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강하고 유능한 민주당을 만드는 데 앞장서줄 것을 당원 동지들께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에 천준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강북구갑 지역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으로 활동하시느라 바쁘신 와중에 강북까지 오셨다. 열정적인 강연으로 뜨거운 감동을 주신 서영교 의원님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서영교 의원님께서 말씀하신 것처럼 당원들과 함께 지역사회와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승리하는 민주당’을 만들어나가겠다.”고 화답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