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연시 술자리, 마시기만 하면 폭음하나요?

모임 많은 시즌, 상쾌한 아침을 위한 방법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2.12.21 18:19
 
▲반출 모닝케어./동아제약 제공
연말이면 술자리와 숙취의 악순환에 빠지는 이들이 많다. 다음날의 일과에 영향을 미치지 않기 위해 절주하려 하지만 쉽지 않다. 한 해의 회포를 풀며 한잔 두잔 걸치다 보면 어느새 만취하기 일쑤인 탓이다. 술자리를 줄일 수 없다면 음주 시 절제의 노하우를 익혀보는 것도 방법이다. 다음날 아침을 개운하게 맞이하기 위한 술자리 비책을 살펴봤다.


마시는 양 미리 정해두고 여러 주종 섞어 마시지 않아야


숙취를 예방한다며 맥주, 과일주 등 저도수 술을 공략한다면 실패로 돌아갈 가능성이 크다. 저도수 술은 저항감이 낮아 술에 대한 경각심을 잃어버리게 한다. 무의식중에 마시는 양이 늘어나 폭음으로 이어지기 쉬운 것이다. 절주를 결심했다면 마시는 주종에 따라 횟수와 양을 미리 정해두는 것이 좋다. 술자리에선 자신이 얼마나 마셨는지 점검하며 의식적으로 섭취량을 조절한다. 이때 소주와 맥주 등 여러 주종을 섞어 마시는 것은 삼간다. 폭탄주는 ‘원샷’을 하는 경우가 많아 섭취량을 가늠하기 힘들게 만든다. 알코올 이외 포함된 부산물들이 서로 반응해 숙취가 심해지고 오래가게 하는 원인이기도 하다.


술 한 모금에 물 한 잔, 단백질 많은 식품을 안주로


술을 마신 뒤 곧바로 물을 마시면 알코올이 희석돼 도수를 낮추는 효과가 있다. 수분 섭취량이 늘어나 화장실에 가는 횟수가 많아지고 그만큼 자리를 피할 기회도 잦아진다. 술자리 다음날 더부룩한 속이 걱정돼 안주를 먹지 않는 습관도 위험하다. 공복에 술을 마시면 알코올이 위를 빠르게 통과해 흡수되고 급격히 혈중 알코올 농도가 상승한다. 안주로는 간세포 재생에 도움을 주는 치즈, 두부, 생선이나 비타민B·C가 풍부한 채소·과일이 적절하다.
두통약 성분 살피고, 숙취해소 음료도 증상별로 선택해야

음주 후 두통이 심하다고 아무 진통제나 먹어선 안된다. 아세트아미노펜 계열의 진통제가 간에서 알코올 성분과 만나 심각한 손상을 초래할 수 있어서다. 평소 숙취 증상이 심하다면 음주 전후에 숙취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되는 음료를 마시도록 한다. 자주 겪는 숙취 증상에 따라 선택하면 더 효율적인 관리가 가능하다. 모닝케어는 쌀눈 대두 발효추출물(RSE@)을 기본으로 각 증상에 효과적인 성분을 담은 세 라인업을 제안한다. 깨질듯한 숙취에는 녹차 카테킨과 버드나무껍질 추출 분말을 담았고, 더부룩한 숙취에는 양배추 복합추출물, 푸석푸석한 숙취 제품에는 히알루론산과 피쉬콜라겐을 추가 적용했다. 세 제품 모두 대사를 도와 피로를 해소하는 비타민B군을 담아 산뜻한 아침을 맞을 수 있도록 한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