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공단, '환경분야 청년창업 기업 지속성장 간담회' 개최

맞춤형 전담 멘토가 참석하여 기업 성장사례 공유 및 금융컨설팅 등 소통의 장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12.29 09:14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안병옥)은 22일 본사 화학안전관 대회의실(인천시 소재)에서 환경전문 멘토단 및 공동기금 출연기관인 NH농협은행이 함께하는 ‘환경분야 청년창업 기업 지속성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환경분야 청년창업 육성 프로그램’ 등, 공단이 2020년부터 추진하는 미래 청년리더 육성 지원 및 중소기업 ESG 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으며, 지원 기업의 성과를 공유하고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아이디어와 정보를 공유했다.

특히 올해부터는 정보 및 경험 부재 등으로 인한 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환경분야별 전문가인 공단 직원이 지원기업에 대한 1:1 전담 멘토로 직접 참여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환경분야 청년 창업기업 대표들은 자금지원 뿐만 아니라, 분야별 공단 전문가들로부터의 1:1 맞춤형 기술컨설팅 지원이 사업 방향설정 및 매출향상에 큰 도움이 되었다고 입을 모았다.

한국환경공단 박찬호 경영기획본부장은 “이번 간담회를 통해, ‘환경분야 청년창업 육성 프로그램’이 기업 성장에 기여한 부분 및 향후 개선 희망사항 등 참여 기업들의 의견을 청취할 수 있는 뜻깊은 자리였다.”라고 말했다.

또한 이날 간담회에는 기업의 성과공유 시간에 이어 “비상저감조치 및 계절관리제 기간 자동차 운행제한 통합 모니터링” 관련 설명·시현과 NH농협의 금융컨설팅 시간도 마련됐다.

안병옥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한국환경공단은 앞으로도 환경전문성을 기반으로 미래 환경산업 청년리더 배출 및 중소기업 ESG경영 확립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