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기헌 의원, ‘생활지하수 안전한가? 방사성물질 전문가 토론회’ 개최

1월17일(화) 오후2시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의실에서 국회 · 환경부 · 학계 한자리 모여 본격 논의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1.17 10:11

더불어민주당 송기헌 국회의원 (강원 원주을 ‧재선)이 오는 1월 17일(화) 오후2시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의실에서 ‘생활 지하수 안전한가? 방사성물질 전문가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국민이 마시고 사용하는 생활 지하수에 함유된 1급 발암물질인 라돈 우라늄 등 천연 방사성물질에 대한 안전관리 방안 및 개선점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천연 방사성물질은 70%가 화강암과 변성암으로 이뤄진 국내 지질학적 환경에 의해 자연 발생한다. 라돈의 경우 음용 시 99%가 배출되지만 빠르게 기체화되는 성질로 인해 호흡을 통하여 인체에 축적될 경우 폐암을 유발한다는 학계 연구 보고가 있다.

이번 토론회는 국회를 비롯한 주무부처인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 그리고 대학교수 등 학계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현행 제도 개선 방안 및 법률 개정 필요성을 본격 논의하는 최초의 자리인 만큼 그 의의가 크다.

미국은 1974년 ‘안전 음용수법’ 재정을 토대로 천연 방사성물질 관리 방안을 수립했다. 우리나라는 1999년을 시작으로 연구용역을 통해 현황 파악에 나섰으나 조사 대상이 소규모로 한정돼 대중적으로 널리 알려지지 못한 주제이다.

환경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립환경과학원이 개인음용지하수 관정 7,036곳을 조사한 결과 라돈 허용 기준치 148베크렐(Bq)을 초과한 관정은 1,561개(22.2%), 우라늄 허용치 30마이크로그램(㎍)을 초과한 곳은 148개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위 실태조사는 전국 168만 7,515개 지하수 관정의 0.4% 규모이며 개인음용지하수 38만 5,669개 중 1.8%인 7,036곳을 선별한 만큼 전수조사 시 방사성물질 허용치를 초과한 지하수의 규모는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토론회 발제를 맡은 손진식 국민대학교 건설시스템공학부 교수는 ‘소규모 수도시설 개선방향’을 주제로 발표에 나선다. 농촌 등 지방 소규모 마을의 경우 지하수를 원수로 마시거나 가열하여 비닐하우스 재배시설에 사용하고 있어 천연 방사성물질의 안전 사각지대에 놓인 경우가 많아 그 개선점이 주목된다.

이어 이길용 박사 (전 한국지질자원연구원), 김강주 교수(군산대학교 환경공학과) , 이정용 과장 (환경부 토양지하수과), 김문수 연구관(국립환경과학원), 김경민 조사관(국회 입법조사처)이 토론자로 나서 지하수 천연 방사성물질 정기 실태조사의 필요성과 제도 내실화를 위한 법률 근거 마련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송기헌 의원은 “이번 토론회가 국민의 건강을 한층 더 보호하고 지하수 방사성물질에 대한 과도한 우려를 해소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현행 제도가 미흡하다면 개선하고 법률상 개정해야 하는 부분이 있다면 정비해 안전하고 깨끗한 지하수 보급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